1. page발전위원회 아수라

  2. page철학미학_정동과 정서

  3. page철학미학_들뢰즈와의 마주침

  4. page철학미학_생명과 혁명

  5. page철학미학_건축, 도시공간

  6. page철학미학_미디어 이론 세미나

  7. page정치철학_고전 읽기

  8. page정치철학_여성주의 세미나

  9. page정치철학_Assembly 읽기 세미나

  10. page문학예술_시 읽기 모임

  11. page정치철학_푸코 세미나 : 파레시아 읽기

  12. page문학예술_소설 읽기 모임

반갑습니다!세미나 신청 FAQ

세미나 참가방법이 궁금하시면 클릭하세요!

연구정원 자주 묻는 질문들
세미나 소개세미나 한눈에 보기

현재 다중지성 연구정원에서 진행 중인 세미나 목록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세미나 한눈에 보기


▶최근 게시물



▶최근댓글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mask ☆140자 다지원 소식

mask

25

2016-May

자료 젊은이여 시를 이야기하자 (발췌 2)

작성자: 고마리 IP ADRESS: *.46.220.35 조회 수: 173

ㅡ 우리 인간은 무엇에 흥분하거나 화를 낼 때에는, 우리의 감정을 한 층 더 생생하게 표현하기 위하여 언제나 비교하는 방법을 쓰고 싶은 기분이 된다. 아버지가 비프스테이크의 질긴 것을 썰려고 할 때 "이 고기는 마치 헌 구두처럼 질기군."하고 소리친다.

 

ㅡ 두 개의 것이 <와 같이>라든가 <와 같은> 따위의 낱말로 관계지워지는 이러한 비교법은 <직유. 直兪.simile>라고 불린다.

 

ㅡ 직유는 극히 단순한 경우가 있다.

 

ㅡ 직유가 단순한 경우든 복잡한 경우든 그 주된 목적은 두 개의 것을 비교하며, 따라서 그것이 서로 비추어 밝히듯 우리가 그것을 한층 더 뚜렷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서로 늘어놓는 데에 있다.

 

ㅡ 거기에는 또 한 가지 다른 방법이 있는데 ㅡ 그것은 시에서나 일반 국어에서나 같이 쓰이지만 ㅡ 그것은 <은유. 隱兪. metaphor>의 방법이다.

 

ㅡ 은유에 있어서는 비교되는 그 사물이 같이 늘어놓여서 <같이>니 <처럼>에 의해 연결되는 것이 아니라, 두 개이 것이 융합하여 단일한 말로 변해버린다. 은유는 일종의 지름길이다.

 

ㅡ 영어의 metaphor는 <옮겨 바꿈>이라는 뜻이다.

 

ㅡ 시라는 것이 얼마나 단단하게 압축된 것인가 : 은유나 직유를 쓰고 그 밖에 여러 가지 연구를 하여 시는 헤아릴 수 없이 큰 의미를 극히 작은 공간으로 압축할 수가 있다. 만약 여러분이 이 말을 의심한다면 여러분이 알고 있는 어떤 시든지 예로 들어 그 의미를 다른 말로 나타내 보기 바란다. 그 시의 아름다움도, 또한 그 뜻마저도 도중에서 이상하게 사라지고 말 것이다. 그건 즉 덧붙여 말한다면, 한 편의 시의 의미는 그 시가 짜여져 있는 낱말의 무늬에서 잘라 내어도 떼어낼 수 없다는 것의 증명이 된다.

 

ㅡ 시인이 그가 말하고 싶어하는 의미를 압축하고 그가 짜는 직물을 풍요하게 하기 위해 사용하는 또 한 가지 방법에 <형용. 形容.epithet)이라는 것이 있다.

 

ㅡ (시인이 만든) 새로운 조어는 모든 뛰어난 형용과 마찬가지로 매혹적이고도 극히 정확하다.

 

ㅡ 시를 뭔가 희미하고 걷잡을 수 없는 것으로 생각하면 큰 잘못이다. 시인도 경우에 따라서는 걷자을 수 없는 추상적인 말을 쓰는 수가 있다. 그러나 그 경우에는 주로 독자에게 어떤 특정한 인상을 주기 위해, 아니면 또 그 시 가운데 걷잡을 수 없는 꿈과 같은 기분을 만들어 내기 위해 일부러 쓰고 있는 것이다. 대개의 경우 시는 말을 몹시 도렷하고 구체적인 방법으로 사용한다. 시의 요어도 결코 과학적 용어에 못지 않게 정확한 말이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감정의 세밀한 맛을 살려내지도 못하고, 매일 눈 익혀온 사물을 생전 처음으로 보듯이 선명하게 우리의 상상력을 통해 보여 줄 수도 없다. 두 개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시는 종종 이미지라는 것을 사용한다.

 

ㅡ 이제까지 내가 말해 온 바는시가 만들어진 그 재료가 되는 <낱말의 모습>에 대한 것이다. 그러나 이미지도 은유도 직유도 그것을 아무리 모아 봐야 그것만으로 한 편의 시의 모양이 완성되는 것은 아니다. 그 밖에 음절 音節 mete과 각운 脚韻 reyme이라는 것이 있다.

 

ㅡ 사실 시라는 것은 음절과 각운을 빼고도 훌륭하게 만들어지지만, 저 은유나 이미지라는 형태로 늘 나타나는, 마음 맨 밑바닥의격렬한 감동이 없다면 시는 처음부터 만들어지지 않는다. 이를테면 <빛나는 것은 모두 땅에 떨어지고>라든가 <오오, 해바라기여, 시간에 싫증낸>이니 하는 등의 시구가 마치 보석처럼 열과 빛을 띠게 되는 것의 근원인 시적 정신이라는 것이 없다면 시는 만들어지지 않는다. 이러한 시구의 음절은 정말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이러한 시구의 시적 본심을 증명하는 것은 이러한시구 안에 깊이 간직된 뭔가 빛나는 것, 우리의 마음속에 어떠한 감동을 불러 일으키는 그 마법적 힘에 있는 것이다. 온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로 불려지는 것 가운데 어떤 것은 우리들에게 산문의 형태로 알려져 있다.

 

ㅡ 시의 리듬은 춤에서 처음으로 태어났다.

 

ㅡ 압운 대개의 경우 각 행의 끝에 달고 있다.

 

ㅡ 압운이 우리가 기다리는 곳에서 일어날 때 우리의 귀는 쾌감을 느끼는 것이다. 그러나 압운을 이 행의 한가운데에 모두 둘 수도 있다. 또한 시인들 가운데는 <협운>과 그 밖의 음운적 반향을 한 편의 시 여러 곳에 만들어 내는데 매우 능한 사람이 있다. 이 방법은 흔히 두음 alliteration을 사용함으로써 행해진다.

 

ㅡ 시는 여러분 안에 있는 어떤 부분을 일깨워 흥분시키기 위해 여러분 속에 있는 다른 부분을 잠들게 해야 한다. 시는 여러분 속에 추리하거나 추론하는 부분을 잠들게 한다. 생각해 내고 느끼고 상상하는 부분을 일깨운다. 이 잠들게 하는 것과 일깨운다는 두 가지 작용에 있어 소리의 운율적인 반복은 극히 유력한 하나의 도구가 된다.

 

 

profi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詩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목요일 저녁 7시 시작! file + 2 김하은 2017-09-05 271
공지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김정연 2016-03-15 255
공지 시 읽기 모임 - 8월 17일 (일요일) 백운 호수 나들이 시의정원 2014-07-31 939
공지 시 읽기 모임 ㅡ 7월 30일 대한극장 나들이 일정 시의정원 2014-07-28 868
공지 2014년도 <시 읽기 모임> 예비 모임 달빛 2014-03-06 652
공지 2014년도 시詩 읽기 모임은 3월부터 시작합니다. 달빛 2014-01-10 855
공지 시 읽기 모임 참가자 명단 (2017년 10월) secret 김정연 2013-05-13 66
167 모임공지 9월부터 시 읽기 모임은 <목요일 오후 7시>에 시작합니다 고마리 2017-08-31 90
166 기타 다지원 휴가기간입니다. 김정연 2017-07-25 45
165 시읽기 모임_3월 29일_ 곽재구 춤신 2017-03-28 124
164 기타 결석계 이런시 2017-01-24 88
163 인생찬가 (롱펠로우) 고마리 2016-11-09 261
162 알스트로메리아 (네루다) 고마리 2016-11-09 171
161 기타 [결석계] 11/9(수) 결석합니다. 한대희 ARTLOVER 2016-11-09 78
160 기타 [결석계] 11/2(수) 비즈니스 미팅으로 인해 결석합니다. - 한대희 ARTLOVER 2016-11-02 83
159 기타 [결석계] 10/19(수) 결석합니다. - 한대희 / 비즈니스 미팅 Albatross 2016-10-20 76
158 기타 [결석계-한대희] 10월 12일 시 읽기 모임 결석합니다. 2차 뒷풀이 참석 가능 artlover 2016-10-12 123
157 기타 [결석계 취소] 10월 5일 / 한대희 참석 artlover 2016-10-03 96
156 모임공지 시詩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목요일 저녁 7시 시작! file + 15 김정연 2016-09-12 847
155 기타 다중지성의 정원 추석 연휴 안내입니다. 김정연 2016-08-25 89
154 모임공지 시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8월 12일 금요일 저녁 7시30분 시작! file + 3 김정연 2016-07-29 750
153 자료 젊은이여 시를 이야기하자 (발췌 3) 고마리 2016-05-31 188
» 자료 젊은이여 시를 이야기하자 (발췌 2) 고마리 2016-05-25 173
151 자료 젊은이여 시를 이야기하자 (발췌 1) 고마리 2016-05-15 295
150 황규관 - 죽음에게는 먼저, 잃어버린 다이너마이트, 악몽 문틈 2016-03-30 240
149 공구에 관한 시들: 백무산, 최종천 문틈 2016-03-24 233


자율평론 mask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 정동과 정서 들뢰즈와의 마주침 생명과 혁명 건축, 도시공간, 그리고 사회적 삶 푸코 정치철학 고전 읽기 시읽기모임 미디어 이론 Assembly 읽기

새로나온 책 [사건의 정치]

2017년 새책 [영화와 공간]
[집안의 노동자]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