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page발전위원회 아수라

  2. page철학미학_정동과 정서

  3. page철학미학_들뢰즈와의 마주침

  4. page철학미학_생명과 혁명

  5. page철학미학_삶과 예술

  6. page철학미학_미디어 이론 세미나

  7. page정치철학_고전 읽기

  8. page정치철학_여성주의 세미나

  9. page정치철학_Assembly 읽기 세미나

  10. page문학예술_시 읽기 모임

  11. page정치철학_푸코 : 파레시아 읽기

  12. page문학예술_소설 읽기 모임

  13. page문학예술_일본근현대문학

반갑습니다!세미나 신청 FAQ

세미나 참가방법이 궁금하시면 클릭하세요!

연구정원 자주 묻는 질문들
세미나 소개세미나 한눈에 보기

현재 다중지성 연구정원에서 진행 중인 세미나 목록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세미나 한눈에 보기


▶최근 게시물



▶최근댓글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mask ☆140자 다지원 소식

mask

19

2015-Apr

언니에 대한 칭찬의 말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1923~2012)

작성자: 시의정원 IP ADRESS: *.144.2.8 조회 수: 292




우리 언니는 시를 쓰지 않는다.

아마 갑자기 시를 쓰기 시작하는 일 따위는 없을 것이다.



시를 쓰지 않았던 엄마를 닮아,

역시 시를 쓰지 않았던 아빠를 닮아

시를 쓰지 않는 언니의 지붕 아래서 나는 안도를 느낀다.

언니의 남편은 시를 쓰느니 차라리 죽는 편을 택할 것이다.

제아무리 그 시가 '아무개의 작품'이라고 그럴듯하게 불린다 해도

우리 친척들 중에 시 쓰기에 종사하는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다.



언니의 서랍에는 오래된 시도 없고,

언니의 가방에는 새로 쓴 시도 없다.

언니가 나를 점심 식사에 초대해도

시를 읽어주기 위해 마련한 자리는 아니라는 걸 나는 잘 알고 있다.

그녀가 끓인 수프는 특별한 사전 준비 없이도 그럴싸하다.

그녀가 마시는 커피는 절대로 원고지 위에 엎질러질 염려가 없다.



가족 중에 시 쓰는 사람이 단 한 사람도 없는 그런 가족들은 무수히 많다.

그러나 결국 시인이 나왔다면 혼자만의 문제로 끝나는 법은 없다.

때때로 시란 가족들 상호간에 무시무시한 감정의 소용돌이를 일으키며

세대를 관통하여 폭포처럼 흘러간다.



우리 언니는 입으로 제법 괜찮은 산문을 쓴다.

그러나 그녀의 유일한 글쓰기는 여름 휴양지에서 보내온 엽서가 전부다.

엽서에는 매년 똑같은 약속이 적혀 있다:

돌아가면

이야기해줄게.

모든 것을.

이 모든 것을.

 


profi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詩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3월 2일 금요일 저녁 7시30분 시작! file 김하은 2018-02-12 57
공지 시詩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금요일 저녁 7시 시작! file + 2 김하은 2017-09-05 914
공지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김정연 2016-03-15 609
공지 시 읽기 모임 - 8월 17일 (일요일) 백운 호수 나들이 시의정원 2014-07-31 1363
공지 시 읽기 모임 ㅡ 7월 30일 대한극장 나들이 일정 시의정원 2014-07-28 1260
공지 2014년도 <시 읽기 모임> 예비 모임 달빛 2014-03-06 1034
공지 2014년도 시詩 읽기 모임은 3월부터 시작합니다. 달빛 2014-01-10 1278
공지 시 읽기 모임 참가자 명단 (2018년 2월) secret 김정연 2013-05-13 74
129 카페 프란스 (정지용) 고마리 2015-06-18 220
128 안부 루까 2015-06-15 228
127 좋은 친구 루까 2015-06-15 187
126 알고 싶어요. 루까 2015-06-03 198
125 이러고 싶을 때 루까 2015-06-03 125
124 나를 바라보기 루까 2015-06-03 162
123 광야 (이육사) + 1 고마리 2015-06-03 333
122 키스라는 물건 (정철훈) 외 5편 + 1 고마리 2015-05-29 371
121 둥근 길 - 정일근 윤녀 2015-05-11 205
120 사는 맛 - 정일근 윤녀 2015-05-11 170
119 황무지 (엘리엇) 시의정원 2015-04-22 1053
» 언니에 대한 칭찬의 말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1923~2012) 시의정원 2015-04-19 292
117 선택의 가능성 (비슬라바 쉼보르스카) 시의정원 2015-04-19 238
116 가장 좋아하는 세 낱말 (비슬라바 쉼보르스카) 시의정원 2015-04-19 197
115 묵념 시의정원 2015-04-19 129
114 집중의 힘/정용화 다락방 2015-04-09 251
113 가벼운 뼈/박지웅 다락방 2015-04-09 237
112 비의 뿌리 - 문인수 윤녀 2015-03-31 204
111 입 - 천양희 윤녀 2015-03-31 219
110 벽과 문 - 천양희 윤녀 2015-03-31 226


자율평론 mask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 정동과 정서 들뢰즈와의 마주침 생명과 혁명 삶과 예술 푸코 정치철학 고전 읽기 시읽기모임 미디어 이론 일본근현대문학

새로나온 책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2018년 새책 [문학의 역사(들)]
[일상생활의 혁명]
[사건의 정치]
[영화와 공간]
[집안의 노동자]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