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뮐티튀드> 18호에 실렸던 비르노의 글을 옮긴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