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매 계절마다 우리집에 어린이들을 초대합니다.

제가 농부이면서도 교사로서 감각을 잃어버리지 않는 이유가 이것입니다.

 

지난 달에 왔던 아이들의 사진입니다.

 

http://cafe.naver.com/pottari/2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