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page발전위원회 아수라

  2. page철학미학_정동과 정서

  3. page철학미학_들뢰즈와의 마주침

  4. page철학미학_생명과 혁명

  5. page철학미학_삶과 예술

  6. page철학미학_미디어 이론 세미나

  7. page정치철학_고전 읽기

  8. page정치철학_여성주의 세미나

  9. page정치철학_Assembly 읽기 세미나

  10. page문학예술_시 읽기 모임

  11. page정치철학_푸코 : 파레시아 읽기

  12. page문학예술_소설 읽기 모임

  13. page문학예술_일본근현대문학

반갑습니다!세미나 신청 FAQ

세미나 참가방법이 궁금하시면 클릭하세요!

연구정원 자주 묻는 질문들
세미나 소개세미나 한눈에 보기

현재 다중지성 연구정원에서 진행 중인 세미나 목록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세미나 한눈에 보기


▶최근 게시물



▶최근댓글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mask ☆140자 다지원 소식

mask
정치철학_고전 읽기

[1/20] 옥중수고 174~190

발제문 조회 수 111 추천 수 0 2018.01.20 12:27:37
□ 다지원 정치철학 고전읽기 세미나 ∥2018년 1월 20일∥발제자: 김정연
텍스트: 그람시, <옥중수고> 1, 174~190

1. 요약/발췌

세계에 대한 개념과 실천적 자세 : 전체적인 것과 부분적인 것 

1.1. 세계 개념이나 실천적인 자세를 판단할 때의 기준은 “그것이 집단적인 생활에 대해 총체적인 책임을 지는 ‘고립적인’ 것, ‘독립적인’ 것으로 파악될 수 있는가, 아니면 단지 다른 것을 보충하여 완성시키거나 다른 것을 균형지어 주는 것으로 파악될 수 있는가”이다.(174)

1.2. 자기 자신을 주변적인 것으로만 파악하는 운동들은 순전히 개량주의적이다.

1.3. 정치적인 노동분업에서 벗어나 정당이 통일된 성격을 지니게끔 해야 하는데, 이것은 운동이 존재하는 모든 것이 자연적이 아니라(토템) 어떤 조건들을 전제한다는 것을 배움으로써 자신의 전체적인 성격을 자각할 때, 그리하여 운동이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 전제조건의 창출을 위해 힘쓰게 될 때 가능하며 이러한 것이 바로 진정으로 독립적인 운동이다.(175-176)

‘경제주의’의 약간의 이론적, 실천적 측면 

1.4. 경제주의, 이론적 생디칼리즘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 경제주의가 자유주의의 직접적인 후예이며, 기원에서조차 실천철학과는 별 관련이 없으며 있다 하더라도 비본질적이고 순전히 수사적인 것에 지나지 않는가를 파악해야 한다.(177)

1.5. 자유교역 이데올로기와 이론적 생디칼리즘의 연결은 이탈리아에서 두드러지는데, 전자는 지배적, 지도적 사회집단과 관계되는 반면, 후자는 자기 자신의 힘과 가능성에 대한 자각이 아직 없는 하위집단에 관계되는 것이다.(178)

1.6. 자유교육운동은 정치사회와 시민사회의 구별 위에 기초하지만 현실에서 그 둘은 일체이고 ‘자유방임’은 국가 ‘규제’의 한 형태이다. 자유방임자유주의는 하나의 정치적 강령이며 국가의 지도적 인물을 바꾸고 그것이 승리할 때 경제적 강령(국민소득의 분배)을 변화시키기 위한 것이다.

1.7. 이론적 생디칼리즘은 하위집단과 관계되는 이 이론으로 인해 경제적, 조합주의적 단계를 벗어나서 시민사회에서의 윤리적, 정치적 헤게모니의 단계, 국가에서의 지배단계로 발전하는 길을 차단당하였다. 이론적 생디칼리즘은 어째서 독립성과 자율성이 지배계급의 지적 헤게모니에 희생당하게 되었는가?(179) 종속적 집단의 지배적 집단으로의 변화가 배제되는 것은 그 문제가 고려되지 않거나 부적절하고 비효율적인 형태로 제시되거나 조합경제를 통해 계급사회에서 완전평등 사회로 비약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1.8. 경제주의는 정치적, 지적 의지, 행동, 선도 같은 표현이 경제적 요구에서 발생하는 것이 아닌 것처럼 여긴다. 그러나 헤게모니는 경제적이지 않을 수 없다.(180)

1.9. 경제주의는 자유방임자유주의나 이론적 생디칼리슴 외에 선거불참여주의, “사정이 나빠질수록 좋다”, ‘비타협’ 공식,  등 여러 껍데기를 쓰고 나타난다. 경제주의는 정치적 행동과 정당에 반대하지 않을 때에는 그것을 노조류의 교육적인 기구로만 여긴다.(181) 그러나 "인간이 경제세계에서의 갈등을 의식하는 것은 이념의 수준에서이다."

1.10. 맑스는 실천철학이 일반적으로 인정되는 것보다 더 폭넓게 퍼져있다고 썼는데, 그 문장은 역사적 경제주의에 대한 진술로서만 타당하다. 

1.11. 역사적 경제주의는, 1) 역사적 연관을 연구할 때 ‘상대적으로 불변적인 것’과 일과적인 것의 변동을 구별하지 않으며, 경제적 사실을 경제적 계급구성체와 그들의 내적 연관을 고려하지 않고 개인/소규모 집단의 이기주의로 해석한다. 2) 경제발전은 노동도구의 기술적 변환과정으로 환원된다. 3) 경제적 역사적 발전은 기계 구성과 설계에 새로운 방식의 도입을 강제하는 몇 가지 중요한 생산요소의 변화에 의존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것은 중요하다.(183)

1.12. 사람들이 사적 유물론을 공격한다고 생각할 때 실제로는 역사적 경제주의를 공격하는 경우가 자주 있다. (184)

1.13. <위신에 대한 욕망>이라는 글은 독일과 이탈리아에서 정치는 물질적 이해로 조종하는 것이 아니라 위신에 대한 배려가 지배하였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 글은 ‘감정’이 경제적 이해의 동의어일 수도 있다는 점, 정치적 활동은 ‘감정’으로 설명하기 어렵다는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1.14. 실천철학은 경제주의적 미신이라는 형태를 갖고서는 아무리 유행된다 할지라도 지식인의 최상층부에 대한 문화적 패앙능력의 상당 부분을 손상당하게 된다.(185)

1.15. 또 직접적인 이기주의에 대한 연구는 ‘명제’를 대표하는 자들과 ‘반명제’를 대표하는 자들 모두에게 적용되어야 한다는 사실, 또 실천철학에서 ‘대중적인 믿음’ 같은 관념들이 그 자체 물질적인 힘이라는 사실을 잊어버린다. 경제주의에 대한 공격은 역사기술의 이론에서만이 아니라 정치의 이론과 실천에서도 수행되어야 하는데, 이 분야에서의 투쟁은 헤게모니 개념의 전개로 인해 수행될 수 있다.(186)

1.16. 경제주의는 사건들을 놓고 “눈앞의 사건에서 누가 직접적으로 이익을 보는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너무나 단순한 추론에 따라 해답을 내리고, 오류를 피하기 위해 명백하게 경제적 세력들의 전체를 통제하면서 진보적 기능을 담당하는 분파를 선택한다.(188)

1.17. 그러나 분석은 다음과 같은 선을 따라 전개되어야 한다. 1) 운동을 추종하는 대중의 사회적 내용, 2) 대중은 세력들이 균형에서 어떠한 기능을 수행했나, 3) 일반적인 동의를 얻은 운동 지도자들이 제시한 요구들의 정치적, 사회적 뜻은 무엇이며 그 요구들은 얼마나 실제적인 필요에 일치하는가? 4) 그 수단은 제기된 목적에 부합하는가, 5) 오직 최종적인 분석에서, 정치적으로 그 운동들이 반드시 악용되어 운동을 추종한 대중이 기대한 것과 전혀 다른 목적을 위해 봉사할 것이라는 가설이 검토되어야 한다. 

1.18. 경제주의는 5번의 가설에 대한 구체적 근거가 없는 상태에서 미리 그 가설을 제기한다. 그리고 그 분석은 도덕적 비난으로 나타난다. 정치 투쟁은 한편에는 요술램프를 손에 든 전지전능한 자들과, 다른 한편에 지도자들에 기만당하면서도 우둔하여 그 사실을 믿으려 하지 않는 자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인격적인 일들로 환원된다. 경제주의적 가설은 강점의 직접적인 요소를 확인하는 것으로서 만족해 버린다. 그러나 세력균형에 대한 분석은 헤게모니와 윤리정치적 관계의 영역으로 넘어가야만 한다.(188)

1.19. 비타협이론의 한 예로, 타협이라고 하는 모든 것에 대한 원칙상의 경직된 혐오, 그리고 이것의 파생물로서 ‘위험에 대한 공포’라고 할 어떤 것이 있다. 이것은 경제주의와 긴밀히 연결된 것인데, 타협에 대한 혐오에는 역사발전에 자연법칙과 비슷한 객관법칙이 있다는 신념, 예정된 목적론에 대한 믿음이 깔려 있기 때문이다. 

1.20. 무장투쟁의 규정적 특성에 맹목적이고도 무분별하게 의지하려는 경향도 존재한다. (189) 이 경향은 ‘시간’이라는 요인을 고려하지 않으며, 결국 ‘경제’조차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곧 대중의 이데올로기적 요인이 경제적 현상에 항상 뒤처지므로, 대중의 지도부의 정책과 마찰이 생긴다 하더라도 의식적, 계획적 투쟁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았다. 

1.21. 제3의 세력을 쳐부수기 위해 두 세력의 연합이 요구된다면, 무력과 강제에 의존한다는 것은 방법적인 가설 이상일 수 없으며, 타협만이 유일한 구체적 가능성이다. (190) 


---------

질문 및 토론거리

1. 180쪽 9줄 : 헤게모니의 문제를 구체적으로 제기하는 것이 이제는 헤게모니를 추구하는 집단을 종속시키는 행위로 이해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안토니오 그람시, 『그람시의 옥중수고』 세미나 참가자 모집! ― 1월 6일 토요일 오후 4시 시작! [8] 김하은 2017-12-04 949
공지 공지 발제문 서식입니다~ file 김정연 2016-10-01 980
공지 공지 정치철학 고전읽기 세미나 운영에 관한 결정사항입니다~ 김정연 2016-10-01 977
공지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김정연 2016-03-15 884
공지 공지 <정치철학 고전 읽기 세미나> 세미나 참가자 명단 - 2018년 2월 secret 김하은 2015-05-11 88
260 발제공지 2월 24일 (토) 발제공지 <그람시의 옥중수고 1> 한길 2018-02-05 143
259 발제문 [2/03] 옥중수고 148~174 강은진 2018-02-03 92
258 발제문 2/3 <옥중수고> "현대의 군주" 예측과 전망~상황의 분석과 세력관계 hong 2018-02-02 109
257 발제문 [2/3] 옥중수고 211~224 file 한길 2018-01-29 114
256 발제공지 2월 3일 발제공지 <그람시의 옥중수고 1> 강은진 2018-01-22 150
255 발제문 그람시<옥중수고1> p.87~123 김아리 2018-01-20 106
254 발제문 [1/20] 옥중수고 127~148 강은진 2018-01-20 96
» 발제문 [1/20] 옥중수고 174~190 김정연 2018-01-20 111
252 발제공지 1월 20일 발제공지 <그람시의 옥중수고 1> 김아리 2018-01-10 134
251 자료 [참고자료] 파시즘론의 현재적 의미 / 조정환 김정연 2018-01-06 137
250 발제문 그람시 [옥중수고 1] p.61~87 김아리 2018-01-06 128
249 발제문 [1/6] 옥중수고 23~61 김정연 2018-01-06 128
248 발제문 <프랑스 내전> 4장 발제문 hong 2017-12-21 126
247 공지 1월 6일(토) 정치철학 고전읽기 발제 공지(<그람시의 옥중수고 1>) hong 2017-12-21 151
246 공지 12월 16일(토)에는 세미나가 열리지 않습니다 김정연 2017-12-15 151
245 발제공지 12월 16일(토) 4시 <프랑스 내전> 세미나 공지입니다 김정연 2017-12-02 202
244 발제문 12/2 <프랑스 내전> 서설~두번째 담화문 발제문 hong 2017-11-30 198
243 공지 칼 맑스, 『프랑스 내전』 세미나 참가자 모집! ― 12월 2일 토요일 오후 4시 시작! 김하은 2017-11-24 252
242 발제공지 12월 2일 정치철학 고전읽기 발제 공지(<프랑스 내전>) (수정) hong 2017-11-20 178


자율평론 mask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 정동과 정서 들뢰즈와의 마주침 생명과 혁명 삶과 예술 푸코 정치철학 고전 읽기 시읽기모임 미디어 이론 일본근현대문학

새로나온 책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2018년 새책 [문학의 역사(들)]
[일상생활의 혁명]
[사건의 정치]
[영화와 공간]
[집안의 노동자]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