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page발전위원회 아수라

  2. page철학미학_정동과 정서

  3. page철학미학_들뢰즈와의 마주침

  4. page철학미학_생명과 혁명

  5. page철학미학_삶과 예술

  6. page철학미학_미디어 이론 세미나

  7. page정치철학_고전 읽기

  8. page정치철학_여성주의 세미나

  9. page정치철학_Assembly 읽기 세미나

  10. page문학예술_시 읽기 모임

  11. page정치철학_푸코 : 파레시아 읽기

  12. page문학예술_소설 읽기 모임

  13. page문학예술_일본근현대문학

반갑습니다!세미나 신청 FAQ

세미나 참가방법이 궁금하시면 클릭하세요!

연구정원 자주 묻는 질문들
세미나 소개세미나 한눈에 보기

현재 다중지성 연구정원에서 진행 중인 세미나 목록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세미나 한눈에 보기


▶최근 게시물



▶최근댓글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mask ☆140자 다지원 소식

mask
철학미학_삶과 예술
다지원 기획세미나, 삶과 예술. ∥2018년 2월 9일∥보미
모리스 메를로-퐁티,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東文選, 2004.  

존재론
위상 기하학적 공간을 존재의 모델로 삼을 것
위상 기하학적 공간, 다시 말해 주변 관계, 포위 관계 등이 한정돼 있는 장場은 클레의 색감처럼, 모든 것보다 오래된 것이기도 하고 '최초의 날'(헤겔)의 것이기도 한 어느 존재의 이미지요, 그것은 역행적인 사유가 아무리 부딪쳐 보아야 자립적 존재로부터 직접적으로도 간접적으로도 끝내 연역해 내지 못하고 마는 존재, 항구적으로 잔재인 존재이다.
이 존재는 단지 물리적 세게의 수준에서 발견되는 것일 뿐만이 아니라, 다시금 생명의 구성자이기도 하여, 결국 이 존재는 로고스의 야생적 원리를 기초한다
고전적 존재론(기계론이든 목적론이든)의 문제점들을 극복하기 위해 모든 수준에서 개입하는 것이 바로 이 야생의 또는 본연의 존재이다. (305)

본연의 존재 또는 야생의 존재(=지각된 세계)
'무정형의 지각적 세계'
- 회화의 개혁을 이끌 수 있는 영구한 자원, 
- 그 자신은 어떠한 표현 양식도 갖고 있지 않지만, 그래도 온갖 표현 양식을 불러오고 요구해서, 화가들과 더불어 새로운 표현 노력이 새로이 솟구치게 하는 세계
- 지 지각적 세계는 모든 회화, 모든 말, 모든 '태도' 이상의 것인 존재이며, ... 우리에게 모든 것을 창조하게 놓아두는 듯이 나타나는 존재이다. (프루스트)  (249)
핵심은 수직적 또는 야생적 존재를 전-정신적 장milieu처럼 기술하는 것이다. 전-정신적 장이란 이것이 없으면 그 무엇도, 정신조차도 생각 할 수 없는 그러한 것이다. 그리고 이 전-정신적 장에 의해 우리는 서로 상대방 속으로 건너가고 우리 자신이 우리 자신 속으로 들어가서 우리의 시간을 갖게 된다.  (295, 296)

살-정신
정신의 몸이 있고, 몸의 정신이 있으며 그 둘 사이에는 교차가 있다. 
정신을 몸의 다른 측면으로 정의할 것.
다른 측면을 ... 깊이를 향한, 즉 연장(면적)의 차원성이 아닌 어떤 차원성을 향한 몸의 뛰어넘음의 의미로 이해해야 한다. (->유클리드기하학적 공간의 차원이 아닌 위상 기하학적 깊이의 차원) (373)
이러한 철학에서 본질적인 개념은 살의 개념이다. 살은 객관적 몸은 아니며, 또 영혼에 의해 자기 것이라고 생각된 몸도 아니다. 이 살은 우리가 감각하는 것이라는, 그리고 감각하는 것이라는 이중의 의미로 감각 가능한 것이다.
내 살 자체는 여타의 모든 감성적인 것들이 기재되어 오는 감성적인 것 중의 하나이다. 즉 내 살이라는 감성적인 것은 다른 모든 다른 감성적인 것들이 관여하고 있는 감성적인 축이고, 열쇠-감성적인 것, 차원적인 감성적인 것이다. 
주변 세계를 가지고 있는 하나의 자기, 주변 세계의 이면인 자기. 이 분석을 명확히 하면, 우리는 본질적인 것이란 움직이는 상태의 반성된 것인데, 거기서는 만지는 주체가 언제나 촉지 가능한 것으로서의 자신을 포착할 찰나에 있지만 포착해 내지 못하고, 다만 '어떤 ....이 있다' 가운데서만 이 포착을 성취한다는 점을 알게 될 것이다. - 살은 그 사이클 전체이다. (374)

신체, 자기로서의 살
만지다와 자기를 만지다.
이 두 가지는 신체 안에서 일치하지 않는다. 만지는 것은 결코 정확히 만져지는 것이 아닌 탓이다. 그렇다고 해서 이 두 가지가 '정신 안에서' 또는 '의식'의 수준에서 일치한다는 의미도 아니다. (365) 접합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신체가 아닌 다른 어떤 것이 필요하다. 즉 접합은 만질 수 없는 것 가운데서 발생한다. .... 만질 수 없는 것은 의식이 아니다. [...] 사유 또는 의식은 세계 또는 존재 ..... 에게로 향한 신체성이 열림일 따름이다. (366)
세계의 살 이란 나라고 하는 이 감성적 존재의, 그리고 내 안에서 감각되는 나머지 모든 것의 불가분한 연대성, 쾌감 - 실재성의 연대성이다
살은 거울의 현상이고, 거울은 내 몸에 대한 내 관계의 확장이다. (368)

세계의 살肉 - 신체의 살 - 존재 
세계의 살을 (시간, 공간, 운동에 관하여) 분리, 차원성, 계승 잠재성, 잠식처럼 기술한 다음, - 이어서 이 현상등 - 문제들을 숙고할 것.
이러한 점들은 우리를 자기 이입 지각하는 것 - 지각된 것이라는 관계 에게로 되돌려 보낸다. 왜냐하면 그 점들은 바로 우리가 이미 그렇게 기술된 존재 속에 잇다는 것, 우리가 그 존재에 속해 있다는 것, 그 존재와 우리 사이에는 자기 이입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357,358)
이상의 점은 내 몸이 세계를 이루고 있는 살과 동일한 살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즉 내 몸은 하나의 지각된 것이다). 뿐만 아니라 내 몸의 이 살은 세계에 이해 공유되고 있다는 것, 세계는 이 살을 반영하고 세계는 살 위로 넘어오고, 살은 세계 위로 넘어가고 있다는 것, 살과 세계는 서로 월권 또는 월경하는 관계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것은 또한 내 몸이 단지 지각된 사물들 가운데 하나의 지각된 것에 불과하지 않다는 것, 내 몸은 모든 것의 척도이고, 세계의 모든 차원들의 영점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358)
우리가 우리 자신의 신체를 이해할 수 있는 것은 궁극적으로, 세계의 살을 통해서이다. 
세계의 살이란 보여진-존재의 일부인 것, 즉 그것은 뛰어나게 지각되는 하나이 존재이다. 그리고 우리가 지각하는 일을 이해해 낼 수 있는 것 역시 바로 세계의 살에 의해서이다. 요컨대 나의 몸이라고 불리는 이 지각된 것이 지각된 것의 나머지 것에 적용 되는 것, 즉 몸이 자기 스스로를 자기에 의해 지각된 것으로, 그러니까 지각하는 자로 취급하는 것, 결국 이 모든 일들이 가능하고 무엇인가를 의미하는 것은 우선 존재가 있기 때문이다. 
최초인 것, 그것은 '이미지들'의 확산된 '의식'이 아니다. 그것은 존재다. (36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공지 미셸 푸코,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세미나 참가자 모집! ― 2월 23일 금요일 7:30 시작! file 김하은 2018-02-02 4471
공지 공지 6/30 [68혁명]세미나 발제 공유 [2] 보미 2017-05-28 5095
공지 발제문 서식 file 김정연 2016-05-20 4991
공지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김정연 2016-03-15 4721
공지 공지 [이미지의 운명] 이후 계획 [1] 보미 2016-02-26 5208
공지 공지 <삶과 예술> 세미나 참가자 명단 - 2018년 2월 secret [2] 김정연 2012-01-27 337
1905 [6/4] 후기(afterword) file 돌민 2013-06-14 15701
1904 건축, 도시공간, 그리고 사회적 삶 세미나 새로운 텍스트 및 참가방법 안내 (2014년 9월) [3] 김정연 2013-10-25 10622
1903 발제문 서식 file 김정연 2012-02-03 3462
1902 <건축, 도시공간, 그리고 사회적 삶 세미나>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file [10] 김정연 2012-01-02 2861
1901 공지 메를로-퐁티,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세미나 참가자 모집! ― 1월 5일 금요일 7:30 시작! file [23] 김하은 2017-12-18 2543
1900 [6/20] 건축세미나, 『자본과 정동』발제입니다. [1] 박인수 2014-06-15 2168
1899 [공지] 건축, 도시공간, 그리고 사회적 삶 세미나 세 번째 시간 공지입니다. file [1] 김정연 2012-02-07 2043
1898 [4/16] 건축세미나 희망의 공간, Rebel Cities 발제일정입니다. [6] 박인수 2013-04-12 1985
1897 [발제문]『뉴욕열전』p538-544 file 오사금 2012-02-06 1619
1896 [발제문] 뉴욕열전 p523-p528 빛나 2012-02-07 1482
1895 도움을 요청합니다 [5] ella 2012-01-26 1430
1894 공지 재커리 심슨, 『예술로서의 삶』 세미나 참가자 모집! ― 4월 21일 금요일 7:30 시작! file [10] 김하은 2017-03-20 1366
1893 데이비드 하비 Rebel Cities 원문입니다 file 김정연 2013-01-29 1349
1892 발제문-뉴욕열전 p533-538 (청희) file 조르바 2012-02-07 1344
1891 발제문 2/2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발제문 모음 [1] 보미 2018-02-02 1261


자율평론 mask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 정동과 정서 들뢰즈와의 마주침 생명과 혁명 삶과 예술 푸코 정치철학 고전 읽기 시읽기모임 미디어 이론 일본근현대문학

새로나온 책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2018년 새책 [문학의 역사(들)]
[일상생활의 혁명]
[사건의 정치]
[영화와 공간]
[집안의 노동자]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