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page발전위원회 아수라

  2. page철학미학_정동과 정서

  3. page철학미학_들뢰즈와의 마주침

  4. page철학미학_생명과 혁명

  5. page철학미학_삶과 예술

  6. page철학미학_미디어 이론 세미나

  7. page정치철학_고전 읽기

  8. page정치철학_여성주의 세미나

  9. page정치철학_Assembly 읽기 세미나

  10. page문학예술_시 읽기 모임

  11. page정치철학_푸코 : 파레시아 읽기

  12. page문학예술_소설 읽기 모임

  13. page문학예술_일본근현대문학

반갑습니다!세미나 신청 FAQ

세미나 참가방법이 궁금하시면 클릭하세요!

연구정원 자주 묻는 질문들
세미나 소개세미나 한눈에 보기

현재 다중지성 연구정원에서 진행 중인 세미나 목록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세미나 한눈에 보기


▶최근 게시물



▶최근댓글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mask ☆140자 다지원 소식

mask
철학미학_삶과 예술

11/24 [삶의 미학] 발제문 모음

발제문 조회 수 254 추천 수 0 2017.11.24 19:25:51

6장 몸으로의 전환현대 문화에서 신체 배려

리처드 슈스터만, [삶의 미학], 이학사, 2012. P.227~241

1. 우리 문화가 신체라는 문제에 깊이 빠져 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p231)

 

1.1. 몸으로의 전환을 근대 합리주의를 거부하는 포스트모던의 갈등으로 보아야 하나미개척 영역으로 확장해가는 합리적 쟉용으로 보아야하나?(231)

 

2. 몸의 학을 철학적으로 배척하지 말고 하나의 철학적 수단으로 사용할  있다신체적 경험을 변형시킬 있고 신체적 경험을 통해 우리 정신을 개선시킬  있는 육체적 실천은  전제 조건효과 그리고 이데올로기의 관점으로 분석될  있다. (p232)

 

2.1. 비슷하게 프래그티즘적으로 육체적 경험은 불가피하고 귀중한 경험의 자원으로 인식하고 철학을 궁극적인 경험에 대한 탐구 혹은 살아가는 온당한 방법으로 간주한다면, - 자신의 경험을 통해 구체적 검증과 개선이 동반되면 몸의 학을 철학적인 삶의 본질적인 부분으로 간주할  있다 ex) 미셸 푸코는 소크라테스와 디오게네스에 대한 연국를 통해 철학이 텍스트의 문제가 아닌 체화된 삶의 실천적 문제라 결론지었다. (232)

 

2.2.  장의 목적은 목의 학을 여러 논쟁으로부터 중립화하고육체적 실천들에 대한 철학적 분석과 구분을통해 몸의 학에대한 통찰력을 기르자! (233~234)

 

3. 몸의 실천은 전체적 몸의 실천인가 세부적 실천인가 개인적 실천인가 타자를 지향하는가재현적 경험적또는 외부 내부적 요인에 의한 실천인가? (235~237)

 

3.1. 이러한 것들은 상호적이며 경계가 불투명한 속성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것을 구별하는 것은 유용하며 과정속 이해되거나 추구될  있는 감정들이 산출하며 재현의 몸의 학을 겨냥하는 공격을 피할  있다. (237~238)

 

4. 호르크하이머와 아도르노는 재현의 몸의 학에 대해서 비판하고 있다신체의 부활은 실패하고 신체와 정신의 구분을 강화시키며 신체를 단순히 물질적 대상으로만 재현을 통해 외면화 되는 경향이 있다이러한 경향은 문화적 파시즘을 형성한다 부도덕적인 광고를 통해 새로운 인간의 유형 히틀러와 그의 군대들(238)

 

4.1 재현에 대한 열광자들은 항상 살인과 가장 가까운 친화성을 갖는다몸을 도구로서만 바라보며 측량하고 보조하는 언어는 산책을 움직임으로 식사를 칼로리로 바꾼다.(239)

 

5. 그러나 아도르노와 호르크하이머는 모드 몸을 물화시키는 외피화의 관점에서만 몸의 학을 해석하는  의존하고 있다재현적 몸의 실천들만 바난할  있다. (240)


5.1 경험적 몸미학은 몸을 인간의 의도성이라는 활동적인 정신성과 구별되는 물체로 외피화를 거부하고 대표적인 사례인 알렉산더 기법라이히의 생체에너지학 그리고 펠덴크라이스요법을 알아보자!(240~241)


< 20세기 서구문화에서 몸의 배려가 급증하는 이유 >

 

1. 급변하는 사회에서 몸은 개인의 정체성을 정립하기 위한 토대. (242)

1.1. 알렉산더 로웬은 몸을 땅에 닿게 하는 것이 개인을 안정시키는 데 특히 필요하다고 강조. (242)

1.2. 정신이 자기 통제에 대한 유일한 권위를 상실하게 됨. (몸이 자기 정의의 지대로 재출현) (243)

1.3. 몸으로의 전환은 "사회 내부의 획일성의 경향"에 대항하는 필연적 방어 반응. (244)

 

2. 몸을 영혼의 적 취급했던 종교적 관점 약화. (244)

2.1. "두뇌가 몸의 하인, 그 역은 성립되지 않는다(스탠리 켈러맨)" (244)

 

3. 우리와 환경의 관계를 재조정. (245)

3.1. 진보된 과학기술 사회의 급변이 신체의 위기를 유발. 이것은 몸에 대한 한 차원 높은 주목을 요구. (알렉산더 로웬, 스탠리 켈러맨) (246) 

3.2. 몸 담론의 부상은 점점 늘어나는 한가한 시간을 넘기기 위한 수단. (토마스 한나) (247)

 

< 몸으로의 전환의 철학의 문제 >

 

1. 경험적 몸미학의 핵심 전제는 건강한 개인조차도 몸의 오용과 부주의로부터 비롯되는 그릇된 감각적 지각을 경험한다는 인식론적 입장이다. (250)

1.1. 우리 몸에 대한 더욱 이성적이고 의식적인 지침에 의해 감각의 실제적인 기능적 실행이 바로잡힌다는 것. (251)

 

2. 경험적 몸미학은 자기를 아는 것이라는 철학적 목표에 전념. 만성적 습관은 인지되면 교정될 수 있다. (251)

2.1. "자각을 통해 자기를 아는 것은 재교육의 목표이다. (펠덴크라이스)" (252)

 

3. 우리는 지식과 자기를 아는 것뿐만 아니라 효율적인 의지도 필요로 한다. (253)

3.1. 알렉산더는 우리의 감각적 인식을 재교육하고 우리의 신체 매커니즘을 보다 의식적인 통제 아래 두려면 몸의 수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254)

 

4. 덜 고통스러운 훈련 방식의 육체적 통제를 고양시켜 행복을 증진시킨다. (255)

4.1. "쾌를 얻을 수 있는 유기체의 능력을 상실하는 것"은 노이로제의 주된 원인. (펠덴크라이스) (255)

 

알렉산더-합리주의의 극단
생체에너지학-반합리주의
펠덴크라이스-알렉산더 기법에 근접


1. <알렉산더 기법> - 상향의 몸의 학

"인간이 진화의 과정을 거치고 있는 현 단계에서 매우 중요한 인간의 의무는 심리물리적psychophysical 유기체와 그 유기체의 잠재력에 대해 근본적이고 구축적인 의식적 통제를 할 수 있도록 개인적으로 계속 고양시키는 것이다. " (알렉산더)
알렉산더는 습관과 본능에 의한 무의식적 통제만이 아니라 동물적인 의지력과 욕망에 대한 의식적 통제를 거부하면서, 체화된 개인을 인도하기 위해 "추론 과정의 사용을 더 늘려야 하고" 또한 "인간의 의식적인 추론 과정"을 응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257)

*이성의 의식적 통제가 작용하는 세 가지 주요한 방식 (258)

1) 억제의 방식
- 습관적 행동과 경험의 악순환은 억제되어야 한다.
- "억제의 과정"은 "모든 새로운 경험에 우선해야 하고 중요한 요소로 남아 있어야 한다.  (259)
- 알렉산더는 그러한 억제는 실제로 개인의 욕망에 봉사하기 위해 작용하며 오로지 개인만이 이성을 통해 그러한 억제를 스스로에게 부과한다고 주장한다. (260)

2) 우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을 발견하는 방식
3) "직접적인 목적 달성"에 집중하기보다는 이러한 수단들에 대해 훈련된 방법으로 집중하는 방식
- "할 수 있는 수단"
- 특별한 신체적 목적에 주안점을 두지 않고 오히려 이러한 수단에 주안점을 주어야 한다는 주장은 알렉산더 기법의 트레이드마크이다.
- 목적을 획득하기 위한 직접적인 시도들을 피할 때 오히려 목적은 가장 잘 성취된다. 간접성의 논리. (260)
-"직접적으로 자신의 '목적'을 수행하지 않고 전적으로 이러한 목적을 보증할 수 있는 수단에 지속적인 관심을 쏟아 줄 것" (261)

알렉산더는 몸이 "주된 통제"라고 부르는 지배적인 핵심적 메커니즘으로 이루어진, 단일한 피라미드식 위계를 통해 통일되어 있다고 간주한다. 
따라서, 몸에 관심을 갖거나 다스리는 일의 핵심은 신체의 가장 높은 부분, .... 즉 육체적으로나 기능적으로 긔고 상징적으로 가장 높은 부분에 있다. (262)

합리주의의 이상을 따르면, 교사의 조정은 최소화되어야 하며 또한 지극히 예의 바른 것이어야 한다. 
진정한 몸의 개선은 타자들에 의한 물리적 조정을 통해서가 아니라 결국 수련생 자신의 이성적 통제를 통해서만 달성될 수 있다. 이러한 통제를 기르기 위해 알렉산더 방법은 조용하고 느린 신체 움직임을 포함하여 침묵을 강조한다. (263)

2. <생체에너지학> - 하향의 몸의 학

알렉산더의 중심적 개념이 의식적 통제라면, 생체에너지학의 주요 개념과 목적은 에너지의 흐름이다. (264)
알렉산더의 합리주의와 예리하게 대조되는 생체에너지학은 삶을 감정의 움직임("신체 내부의 흥분에 따른 맥방의 상승과 하락")으로 간주하는 생철학을 우리에게 제시한다. 
생체 에너지학은 에너지 혹은 "감정의 보다 큰 흐름"을 통해 고양되는 삶의 목적을 옹호한다. (265)
알렉산더가 정서에 대한 엄격한 통제를 요구한다면, 로웬은 정서의 자유로운 흐름이 에너지는 물론 우리에게 에너지를 제공하는 환겨과의 접촉을 고양시키는 수단이라고 주장한다. (265,266)
알렉산더가 인간의 우수한 진화를 이성의 발달과 동일시했던 것처럼, 생체에너지학은 인간의 진화론적 이점을 "보다 고귀하게 충전되어 있는 에너지 체계"의 발전이라고 설명한다. (266)
알렉산더의 몸의 학은 이성적 통제를 통한 볻 고귀한 진화의 목적과 피라미드와 같은 몸의 위계를 추구하지만, 로웬의 몸의 학은 우리로 하여금 보다 자연적인 삶으로, 그리고 보다 유동하는 감정으로 돌아가도록 도와주며, 억제로부터 기인하는 장애와 통증을 동반하는 근육수축을 극복하도록 도와준다. (267)
생체에너지학에 의하면 "개개인"은 의식적 기능뿐만 아니라 무의식적 기능을 하는 "신체이다." 그리고 몸의 작용의 주된 목적과 가치는 무의식적으로 체화된 자기의 이해와 그러한 자기에 대한 접근을 도모하는 것이다. 
생체에너지학에 동기를 부여하는 이념은 의식적 통제의 합리주의가 아니라 강렬한 경험의 쾌락주의이다. (269)

3. <펠덴크라이스 요법>

모세 펠덴크라이스는... 알렉산더의 합리주의적 의도주의와 생체에너지학의 정서적 비의도주의 사이에 위치하는, 창의력이 풍부한 경험의 몸의 학을 발전시켰다. (270)
펠덴크라이스도 알렉산더와 같이 신체에 대한 고양된 자각과 의식적 통제에 전념한다. 
그러나 알렉산더가 이러한 통제를 이성과 동일시하는 반면에 펠덴크라이스는 더욱 총체적인 과학적 관점에서 그러한 통제를 전체적인 감각운동 신경체계의 기능으로 간주한다. 
펠덴크라이스는 움직임을 지휘하는 하나의 중심적 피라미드 구조보다 오히려 몸의 통제 패턴의 다양성을 강조하며, 자신의 실행을 통해 그러한 다양성을 증진시키고자 한다. (271)

*펠덴크라이스의 두 가지 실천
1) 몸의 자각을 고양시키는데 목적을 둔, 몸통과 사지의 다양한 정렬과 움직임을 포함하는 일련의 느리고 부드러운 운동. 움직임을 통한 자각. 교사는 그 움직임과 자각을 지도하기 위해 구두로 가르치지만 몸을 조정하지는 않는다.
2)교사가 직접 손으로 처치하는 첼덴크라이스의 또 다른 실천. 교사는 수련생의 신경운동 기능에 문제를 일으키는 이상 버릇들을 발견하고, "신경운동 기능을 통제하는 대안적 방식에 따라" 수련생이 그것들을 자각하게 해준다. (272)

억제는 다소 상이하게 표현될지라도, 알렉산더만큼 펠덴크라이스에게도 핵심적인 것이다.
펠덴크라이스는 신경운동 기능이 잘못된 습관을 깨뜨리게 하는 억제의 가치를 인식하게 하는 것 이외에, 억제가 왜 모든 효율적 행동에 필연적인가에 대한 과학적 설명을 제공한다. (273)

펠덴크라이스는 정감과 성욕성의 심오한 가치를 강조한다는 점에서 알렉산더와 뚜렷이 구별되고 생체에너지학에 더 가깝다.
펠덴크라이스는 알렉산더와 달리 적절한 심신의 기능을 위해 성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생체에너지학의 입장을 공유하고 있다. (275)

4. 알렉산더와 펠덴크라이스는 합리적이고 의식적인 통제와 자율성을 강조하는 점을 공유하고 있다. 
펠덴크라이스는 보다 대화적이고, 확산적이며, 감각적인 몸의 합리성을 제안한다.  (27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미셸 푸코,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세미나 참가자 모집! ― 2월 23일 금요일 7:30 시작! file 김하은 2018-02-02 3877
공지 공지 6/30 [68혁명]세미나 발제 공유 [2] 보미 2017-05-28 4561
공지 발제문 서식 file 김정연 2016-05-20 4491
공지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김정연 2016-03-15 4229
공지 공지 [이미지의 운명] 이후 계획 [1] 보미 2016-02-26 4712
공지 공지 <삶과 예술> 세미나 참가자 명단 - 2018년 2월 secret [2] 김정연 2012-01-27 337

발제문 12/08 [삶의 미학] 발제문 p 278~ 287

  • 지노
  • 2017-12-08
  • 조회 수 212

공지 12/8 [삶의 미학] 7장

  • 보미
  • 2017-12-08
  • 조회 수 243

발제문 12/1 [삶의 미학] 발제문 (pp.287-296)

공지 12/1 세미나 순연 공지.

  • 보미
  • 2017-12-01
  • 조회 수 210

발제문 12/1 [삶의 미학] 296~310

  • 보미
  • 2017-12-01
  • 조회 수 215

발제공지 12/1 삶의 미학 발제 공지

발제문 11/24 [삶의 미학] 발제문 모음

  • 지노
  • 2017-11-24
  • 조회 수 254

발제문 11/24 [삶의 미학] 256~277

  • 보미
  • 2017-11-24
  • 조회 수 233

발제문 11/24 [삶의 미학] p.227 ~ 241

  • 지노
  • 2017-11-24
  • 조회 수 189

발제문 11/24 [삶의 미학] (pp.241-256)

발제공지 11/ 24 [삶의 미학] p. 227~277

  • 지노
  • 2017-11-21
  • 조회 수 260

발제문 11/17 [삶의 미학] 발제문 모음

  • 보미
  • 2017-11-17
  • 조회 수 239

발제문 11/17 [삶의 미학] p.195~p.204

  • 지노
  • 2017-11-17
  • 조회 수 213

발제문 11/17 [삶의 미학] 219~226

  • 보미
  • 2017-11-17
  • 조회 수 185

발제문 11/17 삶의 미학 204-219

발제공지 11/17 [삶의 미학] 발제공지.

  • 보미
  • 2017-11-15
  • 조회 수 257

발제문 11/10 발제문 모음

  • 지노
  • 2017-11-10
  • 조회 수 224

발제문 11/10 [삶의 미학] p.177~p.191

  • 지노
  • 2017-11-10
  • 조회 수 215

발제문 11/10 [삶의 미학] 169~177

  • 보미
  • 2017-11-10
  • 조회 수 221

발제문 11/10 삶의 미학 160~169



자율평론 mask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 정동과 정서 들뢰즈와의 마주침 생명과 혁명 삶과 예술 푸코 정치철학 고전 읽기 시읽기모임 미디어 이론 일본근현대문학

새로나온 책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2018년 새책 [문학의 역사(들)]
[일상생활의 혁명]
[사건의 정치]
[영화와 공간]
[집안의 노동자]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