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page자율평론NOW!

  2. page톺아보기

  3. page자율평론

  4. page편집실

  5. page객원게시판

  6. page토론장

  7. page연대

반갑습니다!세미나 신청 FAQ

세미나 참가방법이 궁금하시면 클릭하세요!

연구정원 자주 묻는 질문들
세미나 소개세미나 한눈에 보기

현재 다중지성 연구정원에서 진행 중인 세미나 목록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세미나 한눈에 보기


▶최근 게시물



▶최근댓글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mask ☆140자 다지원 소식

mask
조회 수 386 추천 수 0 댓글 0

매혹의음색3D표지_350.jpg


소음, 드디어 음악이 되다
『매혹의 음색』 서평


변재원(학생)



* 이 글은  2014년 9월 18일 인터넷신문 슬로우뉴스에 게재되었습니다.

http://slownews.kr/30540



우리는 음악의 3요소로 리듬, 선율, 화성을 꼽는다.

좋은 선율과 화성으로 구성된 곡인지를 판단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기준은 바로 ‘음악적 음’의 배열과 그 조화였다. 음의 높낮이 느낌, 즉 음고를 통해 악음과 비(非)악음을 판단했다. 더 나아가 음고가 좋은 선율과 화성을 가지고 있음을 결정하는 가장 절대적인 평가요소였다. 하지만 음악에는 음고가 아닌 다른 범주의 구성도 있다. 특히, 책에서 얘기하고자 하는 음색이 바로 그 대표적인 것이다.

앙리 마티스,

앙리 마티스, “Music”


‘음색’, 20세기 현대음악 이해 위한 열쇠 

20세기 현대음악을 이해하는 데에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이 음색이다. 또 대중이 현대음악을 가장 어려워하는 이유도 바로 이 음색이다. 익숙치 않은 음색의 구성은 자신이 듣던 기존 어떤 음악과도 다른 조화로 이질감을 부른다. 궁극적으로 이 음색 때문에 ‘과연 좋은 음악인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데 어려움을 느낀다. 현대의 다양한 음악을 감상하기 위해서는 기존에 익숙한 악음들 사이에서 더 나아가 이러한 비악음까지 들을 수 있어야 한다. 즉, 소음과 음색에 귀 기울여야 한다.

이는 마냥 좋은 음악 감상만을 하기 위한 숙제가 아니다. 음악은 감상만을 위한 수단이기 이전에, 개인의 사상이 집약된 언어체계이다. 다만, 음악이라는 표현 수단이 기존 언어를 구성하는 말과 글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이루어졌을 뿐이다. 따라서 당신에게 익숙한 음악만 듣는다는 것은 좋아하는 말과 글만을 편식하여 읽고 듣는다는 것과도 같다.

다수가 지배했던 역사, 그 사이 문명권 음악가들이 쥐고 있던 음고 느낌이 강한 소리, 즉 너무도 익숙한 소리에서 벗어나 당신이 외면해 오던 소음까지도 음악으로서 인정하고 들을 수 있다면, 여지껏 주목받지 못했던 이들의 생각까지도 읽어낼 수 있을 것이다.


음악의 재료가 되지 못했던 ‘소음’ 

과거 음악에 있어 상대적으로 음고가 낮은 소음, 즉 파도소리, 새 지저귀는 소리 등은 음악에 있어 재료로 여겨지지 못하고, 바깥 대상으로서 다루어졌다. 이러한 음고가 낮은 친숙한 소음을 음악으로 구현하는 음악 표현방식은 여러 음악가들이 끊임없이 시도했지만, 그마저도 소음 묘사는 대부분 미학적, 예술적으로 단순한 것으로 폄하되곤 했다. 또 그에 비해 표현은 예술가의 주관적 의지가 개입한, 더욱 예술적인 방식으로 평가되었다. 음악 외적인 것을 묘사하기 위한 관찰이 정말 단순한 것일까.

“우리가 보고 기록하고 구축한 모든 것들은 모든 지식의 틀이 뒤틀리는 것처럼 왜곡되곤 한다. 첫째는 우리 시대와 종족의 집단적 압력과 시대적 흐름 때문이고, 둘째는 우리들 각자가 가진 개별적 성향 때문이다. 결국 관찰은 생각의 한 형태이고 생각은 관찰의 한 형태이다.“ - [매혹의 음색] 중에서

결국 음악 외적인 것을 묘사하는 것은 단순히 복사하는 과정이 아니다. 음악이라는 매체를 통해 대상을 묘사하는 것은 작곡가의 주관이 개입되는 일이고, 그러한 관계 속에서 묘사는 재창작되어진다. 즉 묘사하기 위해, 관찰을 하는 일련의 과정들은 엄연히 사유의 한 형태로서 이루어진다. 현대음악을 감상하는데 있어, 오늘날의 소음과 음색을 그럴 듯하게 복제해 옮겨 놓았다고 가벼이 평가할 것이 아니라, 제도적 표현 방식에서 벗어난 새로운 묘사방식에 대해 조명해야 한다.

파울 클레,

파울 클레, “Bad Band”


소음, 20세기에 이르러 음악적 가치를 인정받다 

악기만으로 음악을 구성하던 방식을 깨고, 적극적으로 소음을 음악적 재료로 도입한 것은 20세기 초의 일이다. 당시 미래주의자였던 루이지 루솔로는 불규칙한 소리들 속에서 발생한 소음조차 특정한 주파수와 일정한 화음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소음 역시 악음처럼 다루고 조절할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인간의 귀는 특정한 높은 차수의 배음들이 이루어진 주파수에 익숙해져 있는데, 이 구간에 불협화음을 적절히 배치한다면 소음 역시 청중들에게 익숙한 소리가 될 수 있다고 그는 믿었다.

이에 더해 오늘날 현대사회에서 발생하는 예기치 않은 환경적 소음들이 대중들에게 소음의 존재를 더욱 친숙하게 만들었다. 만약 불협화음에 냉담하다면 음악 진화가 불가능하다고까지 보았던 견해와 이상적인 소음 구성은 단순히 루솔로만의 주장은 아니였다. 쇤베르크 또한 소음을 예술적 처리 대상으로 보고, 음색을 중요시하는 무조 음악을 작곡하기도 하였다. 또 우리에게 [4분 33초]로 익숙한 존 케이지는 소음을 우연에 의한 음악적 사건으로서 다루었다. 그 이전까지 음악적 재료로 인정받지 못했던 소음은 19세기 후반, 20세기에 이르러서야 새로운 음악적 가치로 인정받기 시작했다.

20세기 이전의 음들은 자유롭지 못했다. 당시 작곡가들의 정형화된 처리기술 아래 음들이 철저히 통제되었기 때문이다. 작곡가들은 체계적인 구조를 지닌 곡을 작곡하는데에 최선을 다했다. 허나 20세기에 들어 상황은 달라졌다. 새로이 등장하는 현대음악 작곡가들이 소음의 가치에 새로이 주목함으로써, 주류적인 문법적 체계에서 벗어나, 비주류적인 음색을 전에 들을 수 없었던 방식으로 활용하기 시작했다. 더 이상 그들은 작곡에 있어, 인위적인 질서를 부여하는 것만에 집착하지 않았다. 더 나아가, 이전까지 소극적이었던 청중을 음악을 구성하는 주체적 대상으로 만듦으로써 그들의 급진적 개입을 유도했다. 더 이상 소음은 일개의 대상으로써 다루어지지 않고, 음악을 구성하는 악음으로 인정받기 시작했다.


새로운 작곡 방법론을 불러온 과학기술의 발전 

이후 과학기술의 발전은 새로운 작곡의 출발점이되었다. 피에르 쉐페르는 녹음기를 이용해 다양한 소음을 이용했다. 즉 이 소리객체는 음악적 문맥 밖에서도 작용하였고, 특히 작곡가가 직접 선택하거나 처리하지 않고 듣는 사람의 의도나 문화적 맥락에 따라 음악적으로 인정되는 것들을 연결하여 하나의 구체음악을 탄생시켰다.

녹음기의 발전은 자연적, 사회적 음향을 음악적 재료로 완전히 수용할 수 있도록 도왔다. 녹음기를 통한 소음들의 연결과 논리가 새로운 음악을 작곡해 냈다. 이러한 구체적인 소리는 기존의 악기들이 전해주던 개개의 추상적인 느낌을 넘어서 전체를 아우르는 방식으로 음악을 감상하게 만들었다. 단순히 소리의 복제화, 묘사를 넘어 새로운 음악적 세계를 지각하게 하는 혁명적인 변화를 이끌어 왔다.

시간적, 공간적 제약이 완전히 사라진 음악들은 작곡가에게 있어, 새로운 창조작업의 욕구를 야기했다. 다만 청중 대부분이 이러한 소음을 청취할 때 그 음향학적 특성에 주목하지 않고, 한정적인 이미지를 회상하는 작업에 그침으로 인해 구체음악을 온전히 음향학적인 예술로서 감상하기는 결코 쉽지 않았다.

더 나아가 현대 전자음악의 발전은 어쿠스틱의 발음원리를 디지털로 구현하기 시작하였다. 그 과정에서 흉내 내기와 창조하기가 이루어지는데, 이와 같은 새로운 소리 요소를 통해 새로운 소리를 만드는 것은 불연속적이고 빈틈이 많았던 음악적 공간을 채우고, 음고 중심적인 작곡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나 새로운 예술 지평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도왔다.


『매혹의 음색』, 7음계적 사고가 외면한 가치를 돌아보다   

『매혹의 음색』은 시대적 흐름에 따라 크게 세 챕터로 나눌 수 있다. 1970년대 이전까지의 기악음색, 1970년대 이후의 스펙트럼 음악 그리고 현대 음악에서의 구체음악과 전자음악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나와 같은 음악 비전공자들에게 있어서 이러한 음악사적 흐름을 따라 소음을 음악적 재료로서 인지하는 것은 귀찮고 복잡한 작업일 수 있다. 그럼에도 나는 ‘매혹의 음색’을 일독하기를 권한다. 앞서 말했듯 위 책은 그럴싸한 음악감상을 하기 위한 교양서적이 아니기 때문이다. 음향학적 연구를 넘어서 그동안 서구 문명의 7음계적 사고가 외면해 왔던 다른 음계들과 소음에 대해서 이해할 수 있다.

익숙한 소리와 정형화된 화성학적 체계만을 추구하는 행위는 다수의 지배적 담론의 한계에 저항하지 않고, 그저 묵묵히 동조하는 셈이다. 우리는 음악 또한 사회를 탐구하듯이 귀 기울이고 학습해야 한다. 현대음악가인 크세나키스는 이렇게 말했다.

“음악을 감상하는 것은 귀가 아니라 뇌다.”


소음이 불편하다고 인식하는 것은, 아직 당신에게 익숙하지 않기 때문이다. 음색 위주의 음악을 어떻게 감상해야 하는지 단 한번도 배워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매혹의 음색]은 지배적 음악 문법 논리에서 벗어나, 외면해 오던 소리에 귀기울이고, 그 소리를 앎으로써, 다양성을 추구하고 싶은 이들에게 현대음악의 계보를 알 수 있는 개론서다.


변재원
초대필자. 학생.
어릴 때 의료사고로 인해 목발을 짚고 다니지만, 남들처럼 음주가무를 사랑합니다. 동네 술집에서 매일 듣는 애청곡은 존 레논의 'Isolation'.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예술경영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편집자 서문 37호부터 『자율평론』의 발행형식이 달라집니다. 2012.08.29 3333
119 기고 [자율평론 42호] 대체불가능성을 사유하기 | 김상범 (대학생) 2014.10.08 426
»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2호] 소음, 드디어 음악이 되다 | 변재원(학생) 2014.10.01 386
117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1호] 새로운 음악의 길에 대한 안내서 『매혹의 음색』 | 박인수(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2014.09.02 429
116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1호] 『매혹의 음색』을 읽고 | 이은주(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2014.08.26 446
115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1호] 졸졸졸…휘리릭…쏴아아…이 소리는 왜 ‘소음’이 됐나 | 『매혹의 음색』 저자 인터뷰 file 2014.08.13 667
114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1호] 정보시대 공유지 구축을 위한 제안 | 민순기(문탁네트워크) 2014.07.18 478
113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1호] 자, 다시 한 번 ‘선언’을 읽자 | 허민호(문화사회연구소 연구원) 2014.07.08 541
112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1호] 인터넷시대, 마르크스주의는 어떻게 읽어야 하는가? | 전명산(『국가에서 마을로』 지은이) 2014.07.08 564
111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1호] 공유지 구축으로 자본을 넘어서기 | 안태호(문화기획자) 2014.07.04 498
110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0호] ‘역외적 역량(commoning)’의 말들 | 윤인로(문학평론가) 2014.06.19 525
109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0호] 공통을 발명하고 보호하라 | 김의연(대안기획 연구모임) 2014.06.04 469
108 기고 [자율평론 40호]<도덕의 계보학>과 부채의 문제 2014.06.02 538
107 기고 [자율평론 40호]<도덕의 계보학>과 의미의 과학 2014.06.02 595
106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0호] 자본주의는 무엇으로 사는가 | 최재인(『가부장제와 자본주의』 옮긴이) 2014.05.31 772
105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0호] 시민의 형성은 민주주의의 영원한 기획 | 이규원(전문번역가/문화연구자) 2014.05.12 754
104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0호] 정치인, 시민, '권력이 어떻게 작동하는가?' | 김영철(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2014.05.12 524
103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40호] 지배의 용어로 정치를 사유하지 않기 | 요산요수(문탁네트워크 회원) 2014.05.12 566
102 기고 [자율평론 39호](연재) 종합적 사회과학자로서의 니체-니체와 윤리학 2014.03.20 442
101 기고 [자율평론 39호](연재) 종합적 사회과학자로서의 니체-역사와 문화 2014.03.20 331
100 기고 [자율평론 39호] (연재) 종합적 사회과학자로서의 니체-니체와 인식론 2014.03.02 434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


자율평론 mask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 정동과 정서 들뢰즈와의 마주침 생명과 혁명 삶과 예술 푸코 정치철학 고전 읽기 시읽기모임 미디어 이론 일본근현대문학

새로나온 책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2018년 새책 [문학의 역사(들)]
[일상생활의 혁명]
[사건의 정치]
[영화와 공간]
[집안의 노동자]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