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page휴식중 세미나

  2. page세미나강좌

  3. page자취들

반갑습니다!세미나 신청 FAQ

세미나 참가방법이 궁금하시면 클릭하세요!

연구정원 자주 묻는 질문들
세미나 소개세미나 한눈에 보기

현재 다중지성 연구정원에서 진행 중인 세미나 목록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세미나 한눈에 보기


▶최근 게시물



▶최근댓글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mask ☆140자 다지원 소식

mask

29

2015-Aug

[정리] 2015.8.29(토) The Wealth of the Commons 세미나 정리입니다

작성자: 김정연 IP ADRESS: *.243.20.122 조회 수: 491

@새 단락

One crucial reason for creating collective forms of living is that the reproduction of human beings is the most labor-intensive work on earth and, to a very large extent, it is work that is irreducible to mechanization.

삶의 집합적 형태를 창출해야 할 하나의 결정적 이유는 인간의 재생산이야말로 지상에서 가장 노동 집약적인 일이며, 또 상당 정도로 그것은 기계화로 환원될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이다.

We cannot mechanize childcare, care for the ill, or the psychological work necessary to reintegrate our physical and emotional balance.

우리는 육아라거나, 환자 돌보기나, 혹은 우리의 신체적이고 정서적인 균형을 재건하는 데 필요한 심리학적 노동을 기계화할 수 없다.

Despite the efforts that futuristic industrialists are making, we cannot robotize care except at a terrible cost for the people involved.

미래주의적 산업가들이 하고 있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거기에 관여된 사람들이 가혹한 대가를 치르지 않고서는 돌봄을 로봇화시킬 수 없다.

No one will accept nursebots as caregivers, especially for children and the ill.

특히 어린 아이들이나 환자를 돌보는 사람으로, 어느 누구도 간호 로봇을 돌봄이로 받아들일 수 없을 것이다.

Shared responsibility and cooperative work, not given at the cost of the health of the providers, are the only guarantees of proper care.

공급자들의 건강을 희생시키지 않는 공유된 책임과 협력적 노동이야말로 적절한 돌봄의 유일한 보증이다.

For centuries, the reproduction of human beings has been a collective process.

여러 세기 동안 인간의 재생산은 집합적 과정이었다.

It has been the work of extended families and communities on which people could rely, especially in proletarian neighborhoods, even when they lived alone so that old age was not accompanied by the desolate loneliness and dependence on which so many of our elderly live.

인간의 재생산은 대가족과 공동체의 업무였다. 그것은 사람들이 특히 프롤레타리아 주민들이 자신들이 홀로 되었을 때조차 노년이 (나이 든 수많은 사람들이 처해 있는) 황량한 고독과 종속상태를 수반하지 않도록 의지할 수 있는, 대가족과 공동체의 업무였다. 

It is only with the advent of capitalism that reproduction has been completely privatized, a process that is now carried to a degree that it destroys our lives.

재생산이 완전히 사유화된 것, 즉 이제 우리의 삶을 파괴할 정도에 이른 이 과정은 자본주의 도래와 더불어서이다.

This trend must be reversed, and the present time is propitious for such a project.

이 경향은 뒤집어져야만 한다. 그리고 우리 시대는 그러한 것을 도모하기에 적절한 시대이다.


@새 단락

As the capitalist crisis destroys the basic elements of reproduction for millions of people across the world, including in the United States, the reconstruction of our everyday life is a possibility and a necessity.

자본주의 위기가 미국을 포함해서 전 세계의 수많은 사람들에게 재생산을 위한 기본적 요소들을 파괴함에 따라 우리 일상적 삶의 재구축은 가능성일 뿐만 아니라 또 필연성으로 되었다.

Like strikes, social/economic crises break the discipline of wage work, forcing new forms of sociality upon us.

파업들과 마찬가지로 사회경제적 위기들은 새로운 형태들의 사회성을 우리에게 강제하면서 임금노동 원리를 깨트린다.

This is what occurred during the Great Depression, which produced a movement of hobos who turned the freight trains into their commons, seeking freedom in mobility and nomadism (Caffentzis 2006).

이것이 바로 대공황기에 일어났던 일이다. 대공황은 이동성과 방랑에서 자유를 찾으면서 화물 열차를 자신들의 공유지로 바꾸었던 유랑자(hobos) 운동을 생산했다(Caffentzis 2006).

At the intersections of railroad lines, they organized hobo jungles, pre-figurations, with their self-governance rules and solidarity, of the communist world in which many of the hobos believed (Anderson 1998, Depastino 2003 and Caffentzis 2006).

철로의 교차지점에서 그들은 유랑자들의 숲(hobo jungle)을 조직했고, 그들의 자치 규칙과 연대성을 갖고서 수많은 유랑자들이 믿었던 코뮤니스트 세계에 대한 예상을 만들어 냈다.(Anderson 1998, Depastino 2003 and Caffentzis 2006).

However, but for a few Boxcar Berthas,12 this was predominantly a masculine world, a fraternity of men, and in the long term it could not be sustained.

그러나 몇몇의 박스카 버사1)를 제외하고는 이것은 대개는 남성적 세계, 남자들의 우애였다. 그리고 결국 그것은 지속될 수 없었다.

Once the economic crisis and the war came to an end, the hobos were domesticated by the two great engines of labor power fixation: the family and the house.

경제위기와 전쟁이 끝났을 때 유랑자들은 노동력 고정의 거대한 두 엔진에 의해 길들여졌다. 가족과 가정이 그것이다.

Mindful of the threat of working class recomposition during the Depression, American capital excelled in its application of the principle that has characterized the organization of economic life: cooperation at the point of production, separation and atomization at the point of reproduction.

공황기의 노동계급 재구성의 위협을 유념하면서, 미국 자본은 경제생활의 조직화를 특징지었던 원리들의 응용에 박차를 가했다. 그것은 생산 지점에서의 협력과 재생산 지점에서의 분리 및 원자화였다.

The atomized, serialized family house that Levittown provided, compounded by its umbilical appendix, the car, not only sedentarized the worker but put an end to the type of autonomous workers’ commons that hobo jungles had represented (Hayden 1986).

레비타운2)이 제공한 원자화되고 일련번호화된 가족 가옥은 탯줄처럼 자동차를 매달고서 노동자를 정착시켰을 뿐만 아니라 유랑자 숲들이 나타냈던 자율적인 노동자 공유지의 유형을 끝장냈다(Hayden 1986).

Today, as millions of Americans’ houses and cars are being repossessed, as foreclosures, evictions, and massive loss of employment are again breaking down the pillars of the capitalist discipline of work, new common grounds are again taking shape, like the tent cities that are sprawling from coast to coast.

오늘날 수많은 미국의 가옥들과 자동차들이 회수되고, 또 유질처분, 퇴거, 거대한 실업 등이 자본주의적 노동훈육의 주추를 붕괴시킴에 따라서 새로운 공통의 지반들이 해안에서 즐비하게 늘어선 텐트 도시들처럼 다시 나타나고 있다.

This time, however, it is women who must build the new commons so that they do not remain transient spaces, temporary autonomous zones, but become the foundation of new forms of social reproduction.

그렇지만 그것들이 일시적인 공간, 일시적 자율지대로 남아 있지 않고 사회적 재생산의 새로운 형태를 위한 기반이 되도록 새로운 공유지를 구축해야만 하는 것은 이번에는 여성이다.


1) Boxcar Bertha (1972) is Martin Scorsese’s adaptation of Ben Reitman’s Sister of the Road, “the fictionalized autobiography of radical and transient Bertha Thompson.” (Wikipedia)

<박스카 버싸>(1972)는 "급진적이면서 떠도는 버싸 톰슨의 허구화된 자서전"(위키디피아)인 벤 라이트만의 소설 『길 위의 누이』를 마틴 스콜세지가 영화화한 것이다. Reitman, Ben. 2002. Dr. Sister of the Road: The Autobiography of Boxcar Bertha. Oakland, CA. AK Press를 참조하라.


2) [옮긴이] https://en.wikipedia.org/wiki/Levittown,_New_York#Place_in_American_cultur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번역세미나 The Wealth of the Commons 참가방법 안내 (2014년 9월) + 4 김하은 2014-09-17 1658
공지 2013년 11월 영어시사토론 및 자율주의영어토론 세미나 통합공지 Amelano 2013-10-28 1676
공지 영어토론세미나 진행방식 공지(수정, 2013년 11월 1일) Amelano 2013-08-02 1791
공지 영어토론을 위한 사이트들 링크 Amelano 2013-06-03 1648
공지 Some relevant websites for our discussions + 5 Amelano 2013-01-19 2026
공지 번역세미나 The Wealth of the Commons 참가자 명단 - 2015년 8월 secret 김하은 2012-12-05 70
372 The Wealth of the Commons 번역세미나 방학 공지 Amelano 2015-09-09 456
371 [공지] 2015.9.19(토) 저녁 7시30분 <The Wealth of the Commons> 번역세미나 공지 김정연 2015-09-07 364
370 [정리] 2015.9.5(토) 공유지의 부 번역세미나입니다. 김정연 2015-09-05 671
» [정리] 2015.8.29(토) The Wealth of the Commons 세미나 정리입니다 김정연 2015-08-29 491
368 8월 29일 (토) 저녁 7:30 <The Wealth of the Commons> 번역세미나 공지입니다. 김정연 2015-08-15 370
367 [정리] 2015.8.15(토) 번역세미나 정리입니다 김정연 2015-08-15 398
366 8월 15일 토요일 저녁 7시 30분 <The Wealth of the Commons> 번역 세미나 공지입니다 김정연 2015-08-01 377
365 [정리] 2015.7.25(토) The Wealth of the Commons 번역세미나 정리입니다. 김정연 2015-07-25 372
364 부분 Feminism and the Politics of the Commons 현덕 2015-07-25 358
363 2015년 7월 25일 The Wealth of the Commons 공지 현덕 2015-07-17 324
362 [정리] 2015.7.11(토) 공유지의 부 세미나 정리입니다. 김정연 2015-07-11 360
361 부분 Feminism and the Politics of the Commons 현덕 2015-07-11 351
360 2015년 7월 11일 The Wealth of the Commons 공지 현덕 2015-07-10 322
359 [정리] 2015.7.4(토) 공유지의 부 번역세미나 정리입니다 김정연 2015-07-04 373
358 부분 Feminism and the Politics of the Commons 현덕 2015-07-04 404
357 2015년 7월 4일 The Wealth of the Commons 공지 현덕 2015-07-03 317
356 [정리] 2015.6.27(토) The Wealth of the Commons 세미나 정리입니다 김정연 2015-06-27 362
355 부분 Feminism and the Politics of the Commons 현덕 2015-06-27 436
354 2015년 6월 27일 The Wealth of the Commons 공지 현덕 2015-06-25 388
353 [정리] 2015.6.20(토) The Wealth of the Commons 정리입니다 김정연 2015-06-20 355


자율평론 mask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 정동과 정서 들뢰즈와의 마주침 생명과 혁명 삶과 예술 푸코 정치철학 고전 읽기 시읽기모임 미디어 이론 일본근현대문학

새로나온 책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2018년 새책 [문학의 역사(들)]
[일상생활의 혁명]
[사건의 정치]
[영화와 공간]
[집안의 노동자]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