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page자율평론NOW!

  2. page톺아보기

  3. page자율평론

  4. page편집실

  5. page객원게시판

  6. page토론장

  7. page연대

반갑습니다!세미나 신청 FAQ

세미나 참가방법이 궁금하시면 클릭하세요!

연구정원 자주 묻는 질문들
세미나 소개세미나 한눈에 보기

현재 다중지성 연구정원에서 진행 중인 세미나 목록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세미나 한눈에 보기


▶최근 게시물



▶최근댓글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mask ☆140자 다지원 소식

mask
김명환의 삐라의 추억
2017.08.08 09:37

[자율평론 53호] 깃발 / 김명환 시인

조회 수 122 추천 수 0 댓글 0

김명환의 삐라의 추억 6

 

깃발

 

 

 

다니던 출판사에서 박남원 시인의 시집을 냈다. 시집이 매장에 잘 깔려있는지 보기 위해 종로서적에 갔다. 종각역에 내려 계단을 오르는데 뭔가가 밟혔다. 집어보니 ‘공무원시험안내서’였다. 내 나이에 갈 데가 있나? 종각역 입구에서 안내서를 뒤적였다. 아, 딱 한 군데 있었다. 맑스도 떨어졌다던, 철도공무원! 출판사에 돌아와 사직서를 내고, 수험서를 사러 노량진으로 갔다. 철도에 들어가면 멋진 삐라를 만들어야지! 삐라 제호를 “전진하는 철도노동자”로 정했다. 소비에트연합 해체 이후 처음으로 가슴이 뛰었다.

 

돈도 벌고 글도 쓰고 삐라도 만들 수 있는 철도는 천국이었다. 하지만 나는, “전진하는 철도노동자”를 만들지 못했다. 삐라를 창간하며 제호를 정할 때마다 내 뜻을 관철시키지 못했다. 2000년 ‘철도노조 전면적 직선제 쟁취를 위한 공통투쟁본부’ 기관지를 창간하며 편집장이 되었지만 제호는 “바꿔야 산다”로 정해졌다. 2007년 철도노조 기관지를 창간하며 편집주간이 되었지만 제호는 “철도노동자”로 정해졌다.

 

2006년에 철도노조 기관지 창간을 준비하며, 기관지 깃발을 미리 만들었다. 깃발을 볼 때마다 가슴이 뛰었다. 혁명전야의 고요 속에 고고하게 나부끼는 깃발! 나는 꼭 그런 삐라를 만들고 싶었다. 정확하고 아름답고 멋진! 메이데이집회에 들고 나갔다. 여기저기서 깃발 주문이 들어왔다.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 노동사회과학연구소, 철도해고자원직복직투쟁위원회……. 하지만 정작 철도노조는 깃발이 마음에 안 들었던 거 같다. 철도노조 창고에 보관해 놓은 깃발은 그날 저녁 사라졌다. 한나절을 나부끼고 사라졌다.

 

“저 깃발, 누가 만든 거니?”
메이데이집회에서 만난 조세희 선생이 철도노동자와 함께 전진하는 깃발을 가리키며 물었다.
“나지, 누구겠어요.”
“저거, 조그맣게 하나 만들어줘. 집에 걸어놓게.”
“이제, 저 깃발 같은 삐라가 나옵니다.”
“니 삐라는, 단단해서 좋아…….”
조세희 선생이 쓸쓸하게 웃었다.
지금도 삐라를 생각하면 가슴이 아리다. 삼촌도 그럴 것이다. 나는 “노동해방문학”에서 쓸쓸하게 퇴각했다. 삼촌은 “당대비평”에서 쓸쓸하게 퇴각했다. 우리는 ‘멋진 문예지’를 만들지 못했다.

 

새끼깃발 두 개를 만들어 하나를 드렸다. 나머지 하나는 철도노조에 들른 소설가 김하경 선생에게 빼앗기고 말았다. 깃발을 보자마자 다짜고짜 가방에 쑤셔 넣었다.

혁명전야의 고요 속에 고고하게 나부끼는 깃발! 나는 꼭 그런 삐라를 만들고 싶었다. 정확하고 아름답고 멋진! 깃발은 한나절을 나부끼고 사라졌지만, 지금도 내 가슴 깊숙한 곳에서 나부끼고 있다.


* 김명환은 1959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1984년 사화집 『시여 무기여』에 시 「봄」 등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1989년 월간 『노동해방문학』 문예창작부장, 2000년 ‘철도노조 전면적 직선제 쟁취를 위한 공동투쟁본부’ 기관지 『바꿔야 산다』 편집장, 2007년 철도노조 기관지 『철도노동자』 편집주간으로 활동했다. 시집 『첫사랑』, 산문집 『젊은 날의 시인에게』가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편집자 서문 37호부터 『자율평론』의 발행형식이 달라집니다. 2012.08.29 2114
19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37호] 모든 추상화에 대항하여 자본주의 균열내기,『크랙 캐피털리즘』을 읽고 | 엄진희(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file 2013.02.04 1654
18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무한히 정치적인 외로움> 논평문: 실재하는 것으로부터의 다른 공동체 구성에 관하여ㅣ조정환(『인지자본주의』저자, <다중지성의 정원>) 2013.01.29 867
17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외로움, 경계 그리고 파시즘의 징후들ㅣ김원(한국학중앙연구원 사회과학부) file 2013.01.29 748
16 시론 [자율평론 37호] 『봉기』 한국어판 출간기념 화상강연회에서ㅣ 프랑코 베라르디[비포](『봉기』 지은이) 2013.01.24 1247
15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우리, 더 잘 망하게 해주세요!ㅣ김신식 애서가 file 2013.01.24 724
14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신체의 ‘공통체’와 에너지 플로우ㅣ이성혁(문학평론가) file 2013.01.24 920
13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붕괴의 가속화, 감수성만큼 느린 봉기, 새로운 희망ㅣ한태준(동국대학교 영화학 석사생) file 2013.01.24 762
12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전지구적 금융자본주의에 대한 시(詩)적 저항연습ㅣ용정훈(인문학 독자) file 2013.01.24 896
11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금융독재, 삶의 수식화에 맞선 사회적 연대를 재구축하는 무기로서의 시ㅣ권범철(예술과 도시사회연구소 연구원) file 2013.01.24 705
10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과학과 시민들의 삶, 그리고 민주주의의 관계ㅣ김영철(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file 2013.01.24 653
9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트위터로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ㅣ권범철(예술과 도시사회연구소 연구원) file 2013.01.24 566
8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국가에서 마을로'를 읽고ㅣ김영철(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file 2013.01.24 576
7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왜 우리는 상품에만 의존하게 되었는가?ㅣ권범철(예술과 도시사회연구소 연구원) file 2013.01.24 688
6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오늘날에 '마그나카르타 선언'이 갖고 있는 의미는ㅣ김영철(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file 2013.01.24 645
5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들뢰즈의 영화철학 앞에서 머뭇거리고 있는 이들을 위한 책ㅣ이성혁(문학평론가) file 2013.01.24 451
4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이미지의 잠재성을 찾아 떠나는 씨네마 오디세이ㅣ한태준(동국대학교 영화학 석사생) file 2013.01.24 628
3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한국문학 읽기> 정념의 역사적 정치적 분석과 ‘정동-코뮨’의 구축ㅣ이성혁(문학평론가) file 2013.01.24 546
2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촛불과 점거운동, 그리고 『선언』ㅣ권범철 2012.09.27 1050
1 시론 [자율평론 37호] 유체도시 2012에 관하여 ㅣ 이와사부로 코소 2012.09.19 135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자율평론 mask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 정동과 정서 들뢰즈와의 마주침 생명과 혁명 건축, 도시공간, 그리고 사회적 삶 푸코 정치철학 고전 읽기 여성주의 시읽기모임 미디어 이론 Assembly 읽기

새로나온 책 [집안의 노동자]

2017년 새책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