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page자율평론NOW!

  2. page톺아보기

  3. page자율평론

  4. page편집실

  5. page객원게시판

  6. page토론장

  7. page연대

반갑습니다!세미나 신청 FAQ

세미나 참가방법이 궁금하시면 클릭하세요!

연구정원 자주 묻는 질문들
세미나 소개세미나 한눈에 보기

현재 다중지성 연구정원에서 진행 중인 세미나 목록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세미나 한눈에 보기


▶최근 게시물



▶최근댓글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mask ☆140자 다지원 소식

mask
조회 수 131 추천 수 0 댓글 0

맑스의 '빨강'(Red)

 

1. 구 소련이 붉은 색 바탕의 국기를 혁명의 상징으로 사용한 이후로 사회주의 국가들(중국, 베트남, 북한 등등) 대부분은 어떤 형태로건 붉은 색을 국기와 연결시키는 경향이 있었다. 20세기 이후의 현실 사회주의들에서 붉은 색은 크게 바탕과 별로 구분되곤 했다. 붉은 별은 붉은 바탕 위에서 바탕과 구별되며 드러난 형상으로서 당의 지도력을 상징한다. 우리는 별이 ‘지도’의 이름으로 바탕을 압도해 가면서 빨강이 해방이 아니라 억압과 부자유의 상징으로 변해가는 정치적 퇴행현상를, 그래서 “빨강=악마”라는 자본/보수정치가들의 반혁명 프레임이 설득력을 얻어온 역사의 아이러니를 경험했다. 빨강의 색채정치학이 절실한 것은 이 때문이다.

 

2. 20세기에 목도되는 붉은 색의 정치적 확산이 공산당이 주도하는 소련 국기의 영향이라면, ‘국기’ 이전의 것으로서 붉은 색 깃발의 러시아적 기원이 있다. 그것은 러시아에서 본격적으로 ‘맑스주의’ 당을 표방한 러시아사회민주노동당의 붉은 바탕 깃발이다. 1898년에 건설된 이 당은 러시아 최초로 맑스주의 그룹을 표방한 <노동해방>그룹, <노동계급해방투쟁 동맹>을 계승하는 것이었고 그것의 붉은 깃발은 불과 17년 전 프랑스 파리코뮌이 내걸었던 붉은 깃발을 추념하고 계승하는 것이었다. 

 

3. 맑스는 1871년 5월에 파리코뮌 당시 빌 호텔에 내걸려 나부끼던 파리코뮌의 붉은 깃발을 ‘노동 공화국의 상징’이라고 분명하게 정의한다. 그해 5월 30일 1871년 프랑스 내전에 대한 국제노동자협의 총평의회에서의 제3차 연설에서였다. 붉은 깃발은 무엇을 상징했는가? 그것은 혁명에 대한 자주적 관리를 상징했다. 그것은 평범한 노동자들이 지배자들의 오랜 ‘통치’ 특권을 빼앗아 사회에 대한 통치를 대도시 교육위원회 간사 봉급의 5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급료로 스스로 수행하는 것이었다. 낡은 지배체제를 전복한 평범한 노동자들의 자기지배야말로 맑스가 파리코뮌의 붉은 깃발에서 읽어낸, 아니 그 깃발에 맑스가 새겨넣은 정치적 의미이다. 하나의 ‘주의’로서 맑스의 사상을 받아들인 1차 러시아사회민주노동당의 투사들이 붉은 바탕의 깃발을 통해 이 세계에 선언하고자 한 것도, 맑스가 붉은 깃발에서 읽어내고 명료하게 밝혀낸 ‘평범한 노동자들의 자치’에 다름 아닐 것이다.  

 

4. 붉은 깃발을 ‘노동 공화국의 상징’으로 명명한 1871년보다 6년 앞서 맑스는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색을 붉은 색이라고 서술했다. 1865년 영국에서 두 딸 제니와 로라의 요구로 작성한 문답인 <고백>에서 맑스는 이렇게 말하는데, 여기에는 맑스가 파리코뮌의 붉은 깃발을 노동 공화국의 상징이자 프롤레타리아 정부의 깃발로 인식한 정치적 정동적 근거가 서술되어 있다. 맑스가 ‘가장 좋아하는 덕성’은 ‘단순성’이다. 맑스의 행복의 이념은 ‘투쟁하는 것’이다. 맑스가 생각하는 ‘남자영웅’은 노예해방의 투사 스파르타쿠스와 천문학 혁명가 케플러이다. 맑스가 생각하는 ‘여성영웅’은 자신을 속여온 사회에 대항하여 일어서는 <파우스트>의 그레첸이다. 맑스가 좋아하는 꽃은 명예와 열정의 꽃 다프네이다. 그 반대의 것은 무엇일까? 맑스가 가장 싫어하는 것은 비굴함이다. 맑스가 비참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복종이다. (맑스가 가장 좋아하는 극작가는 <결박된 프로메테우스>의 작가 아에스킬로스와 세익스피어인 반면) 가장 싫어하는 시인은 시시한 도덕적 설교를 늘어놓는 영국 시인 마틴 투퍼이다. 맑스는 모든 것을 의심하라를 자신의 모토로 기록하면서 인간의 것은 무엇이든 모두 자신과 무관하지 않다고 말한다. 맑스에게서 붉음은 무엇보다 단순함을 향한 보편적 의심, 저항, 투쟁과, 그리고 만인에 대한 사랑의 열정과 한 몸을 이룬다. 코뮌이 맑스가 이론적으로 추구해온 프롤레타리아 정부의 ‘마침내 발견된 형태’였듯이 코뮌의 붉은 깃발은 맑스가 마음 속에 품어온 ‘붉음’이 프롤레타리아 정부의 상징으로서 나부끼는 모습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편집자 서문 37호부터 『자율평론』의 발행형식이 달라집니다. 2012.08.29 2114
19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37호] 모든 추상화에 대항하여 자본주의 균열내기,『크랙 캐피털리즘』을 읽고 | 엄진희(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file 2013.02.04 1654
18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무한히 정치적인 외로움> 논평문: 실재하는 것으로부터의 다른 공동체 구성에 관하여ㅣ조정환(『인지자본주의』저자, <다중지성의 정원>) 2013.01.29 867
17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외로움, 경계 그리고 파시즘의 징후들ㅣ김원(한국학중앙연구원 사회과학부) file 2013.01.29 748
16 시론 [자율평론 37호] 『봉기』 한국어판 출간기념 화상강연회에서ㅣ 프랑코 베라르디[비포](『봉기』 지은이) 2013.01.24 1247
15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우리, 더 잘 망하게 해주세요!ㅣ김신식 애서가 file 2013.01.24 724
14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신체의 ‘공통체’와 에너지 플로우ㅣ이성혁(문학평론가) file 2013.01.24 920
13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붕괴의 가속화, 감수성만큼 느린 봉기, 새로운 희망ㅣ한태준(동국대학교 영화학 석사생) file 2013.01.24 762
12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전지구적 금융자본주의에 대한 시(詩)적 저항연습ㅣ용정훈(인문학 독자) file 2013.01.24 896
11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금융독재, 삶의 수식화에 맞선 사회적 연대를 재구축하는 무기로서의 시ㅣ권범철(예술과 도시사회연구소 연구원) file 2013.01.24 705
10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과학과 시민들의 삶, 그리고 민주주의의 관계ㅣ김영철(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file 2013.01.24 653
9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트위터로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ㅣ권범철(예술과 도시사회연구소 연구원) file 2013.01.24 566
8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국가에서 마을로'를 읽고ㅣ김영철(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file 2013.01.24 576
7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왜 우리는 상품에만 의존하게 되었는가?ㅣ권범철(예술과 도시사회연구소 연구원) file 2013.01.24 688
6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오늘날에 '마그나카르타 선언'이 갖고 있는 의미는ㅣ김영철(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file 2013.01.24 645
5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들뢰즈의 영화철학 앞에서 머뭇거리고 있는 이들을 위한 책ㅣ이성혁(문학평론가) file 2013.01.24 451
4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이미지의 잠재성을 찾아 떠나는 씨네마 오디세이ㅣ한태준(동국대학교 영화학 석사생) file 2013.01.24 628
3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한국문학 읽기> 정념의 역사적 정치적 분석과 ‘정동-코뮨’의 구축ㅣ이성혁(문학평론가) file 2013.01.24 546
2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37호] 촛불과 점거운동, 그리고 『선언』ㅣ권범철 2012.09.27 1050
1 시론 [자율평론 37호] 유체도시 2012에 관하여 ㅣ 이와사부로 코소 2012.09.19 135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자율평론 mask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 정동과 정서 들뢰즈와의 마주침 생명과 혁명 건축, 도시공간, 그리고 사회적 삶 푸코 정치철학 고전 읽기 여성주의 시읽기모임 미디어 이론 Assembly 읽기

새로나온 책 [집안의 노동자]

2017년 새책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