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page자율평론NOW!

  2. page톺아보기

  3. page자율평론

  4. page편집실

  5. page객원게시판

  6. page토론장

  7. page연대

반갑습니다!세미나 신청 FAQ

세미나 참가방법이 궁금하시면 클릭하세요!

연구정원 자주 묻는 질문들
세미나 소개세미나 한눈에 보기

현재 다중지성 연구정원에서 진행 중인 세미나 목록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세미나 한눈에 보기


▶최근 게시물



▶최근댓글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mask ☆140자 다지원 소식

mask
이 책을 주목한다
2016.11.21 15:12

[자율평론 50호] ​몸으로 쓴 시 / 이인휘(소설가)

조회 수 189 추천 수 0 댓글 0

젊은 날의 시인에게_3D(300).jpg

 

몸으로 쓴 시

 

― 김명환 산문집 『젊은 날의 시인에게』(갈무리, 2016) ―

 

이인휘(소설가)

 

* 이 글은 웹진 『문화다』에도 게재되었습니다. 

http://www.munhwada.com/home/m_view.php?ps_db=inte_text&ps_boid=131

 

 

김명환은 조용한 사람이다. 크게 웃지도 않고, 목소리도 나직하다. 내가 그를 만난 것은 『노동해방문학』이 나오던 시절이다. 나는 구로공단에서 ‘박영진열사추모사업회’ 활동을 하면서 글을 쓰고 있었고, 그는 『노동해방문학』에 관여하면서 전국의 글 쓰는 사람들을 조직하는 일을 하고 있었다. 열정적인 사람이었다. 어릴 적부터 시인이 되고 싶었던 그는 시인이 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세상이 아름답지 않다는 사실을 깨우치기 전까지 그는 세상의 아름다운 것들을 찾아다녔을 것이다. 슬픔의 아름다움, 자연의 아름다움, 사람과 사람 사이의 사랑에 대한 아름다운 것들을. 하지만 그의 주변엔 이미 세상이 아름답지 않은 것을 개탄하며 문학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었다. 아마도 그는 그들의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그가 듣기 싫다던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쓰신 조세희 선생님의 조카”였으니 말이다. 아무튼 그는 세상의 아름다움을 품기도 전에 세상의 암울한 모습을 보고 겪었다. 광주항쟁의 비극을 접했을 것이고, 민주화를 염원하는 목소리들이 단두대에 매달려 처참하게 목이 잘려가는 것도 보았을 것이다. 그의 글에는 어린 시절과 시인을 꿈꾸던 시기의 심경이 잘 드러나 있다.

 

그는 내가 아는 문학인들 중에 몇 안 되는 한 길을 한결같은 결의를 품고 걸어온 사람이다. 구십 년대 신자유주의가 물밀듯이 들어오면서 많은 문학인들이 그들의 진로를 바꿨다. 그때 그는 철도노동자가 됐다. 그는 자신이 선택한 삶터에서 해야 할 일을 찾았다. 철도노조 민주화를 위해 스스로 홍보담당으로 나서서 그 길을 지금까지 걸어왔다. 그의 말대로 그는 자신의 시를 ‘삐라’와 바꿨다. 이제까지 그 누구도 시도하지 못했던 홍보의 형식과 내용을 시인의 서정으로 다시 쓰기 시작한 것이다. 때로는 시로, 때로는 꽁트로, 무협지로, 소설로, 동화로, 성명으로, 선언으로, 격문으로, 에세이로, 칼럼으로, 편지로 사람들의 마음속을 파고 들어가, 그들의 생각을 움직여 함께 철도노조의 민주화를 이뤄내고 직장을 지켜내기 위함이었다. ‘삐라’는 몸으로 쓴 그의 시였던 것이다.

 

세월이 흘러 그도 나도 육십을 코앞에 두고 있다. 세상은 더욱 더 자본의 횡포에 갇혀 신음하고 있다. “흙수저”, “헬조선”으로 대변되는 이 세상에서 인간을 위한, 우리 사회를 위한, 혹은 전 세계를 향한 생명을 살리고 공동체를 살리자는 목소리는 더욱 더 간절하다. 김명환 산문집은 그런 의미에서 가치가 빛난다. 한 인간의 진정한 숨결이 그 안에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의 글을 읽으며 그가 걸어온 세월들을 본다. 내 생의 마지막 지점이 어디로 향해야 할 것인지를 본다. 많은 이들의 가슴에서 그의 글들이 울림으로 다가가기를 진심으로 소망한다. 개개인이 걸어온 길, 그 누구의 발자취도 사라지지 않는다. 다만 보지 않고 보지 못해 어딘가에서 먼지처럼 쌓일 뿐 사라지는 것은 없다. 작은 물결이 큰 물결을 만드는 게 생의 이치 아니겠는가. 그의 산문집이 탁한 물결을 조금이나마 잠재울 수 있는 맑은 물로 줄기차게 흐르기를 소망한다. 이 황폐한 세상의 한가운데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편집자 서문 37호부터 『자율평론』의 발행형식이 달라집니다. 2012.08.29 2105
231 강연 『로지스틱스』 출간 기념 저자 데보라 코웬 화상강연회 강연문 secret 2017.06.23 18
230 쟁점 [자율평론52호] 공직인사에 관해: 국회의원 전수검사와 공무의 로봇화/조정환 2017.06.10 148
229 시론 [자율평론52호]절대민주주의적 '애국'이 어떻게 가능할까?/조정환 2017.06.07 72
228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52호] 성스러운 끈을 절단하는 아무도 아닌 이 / 김윤동 (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행정연구원) 2017.06.06 3
227 시론 [자율평론52호]촛불혁명의 스모킹건, 세월호/조정환 2017.06.06 58
226 문학평론 [자율평론52호] 방현석의 『세월』과 『절대민주주의』/조정환 2017.06.05 65
225 시론 [자율평론52호] 절대민주주의적 섭정의 둘째 단계를 향하여/조정환(다중지성의정원) 2017.06.02 157
224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52호] 음악에서 읽는 ‘인지적 마음의 흔적’ / 박찬울 (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2017.05.26 15
223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52호] 신학 아닌 것들의 신학 / 이정섭(수의사) 2017.05.25 34
222 쟁점 [자율평론52호]들뢰즈의 affection/affect에 대한 기원론적 접근에 대해/조정환 2017.05.07 40
221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52호] 『기린은 왜 목이 길까?』 서평 / 이신재 (국회도서관 근무) secret 2017.04.24 12
220 이 책을 주목한다 4월 2일 7시 『기린은 왜 목이 길까?』 집단서평회 발표문 모음 2017.04.01 37
219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51호] 이런 젠장, 『기린은 왜 목이 길까?』 / 유채림 (소설가) 2017.03.31 30
218 강연 [자율평론 51호] 『잉여로서의 생명』 출간 기념 멜린다 쿠퍼 화상강연회 강연문과 영상 (사회자 이수영, 2017년 3월 19일 일요일 오후 2시, 다중지성의 정원 강의실) file 2017.03.18 65
217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51호] 『기린은 왜 목이 길까?』는 성장소설일까? / 손보미 (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2017.03.12 85
216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51호] 시간을 되찾아올 시간이 필요하다 / 주재형 (서울대학교 철학과) 2017.03.10 78
215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51호] 폭력의 도시와 로지스틱스 / 김민수 (서울시립대 도시사회학과 박사수료) 2017.02.26 40
214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51호] ‘클릭’ 한번에 군사작전이 시작된다: 어떻게 먼 곳의 상품이 더 싸게 되었나 / 김상철 (전 노동당서울시당 위원장, 나라살림연구소 연구위원) 2017.02.26 17
213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51호] 로지스틱스와 퀴어? [발표용 초고] / 박해민 (연세대학교 문화학협동과정) secret 2017.02.26 1
212 이 책을 주목한다 [자율평론 51호] 도시의 자본인가 자본의 도시인가 / 오정학 (경기도시공사) file 2017.02.26 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자율평론 mask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 정동과 정서 들뢰즈와의 마주침 생명과 혁명 건축, 도시공간, 그리고 사회적 삶 홉스-스피노자 정치철학 고전 읽기 여성주의 시읽기모임 소설 읽기 모임

새로나온 책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2017년 새책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